편도염 의미, 정의, 뜻, 원인, 진단, 검사, 만성, 급성, 결석, 아데노이드 비대증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

편도염 의미, 정의, 뜻, 원인, 진단, 검사, 만성, 급성, 결석, 아데노이드 비대증

편도염_1

편도염_2

편도염 의미, 정의, 뜻

편도는 코와 입으로 들어가는 항원에 반응하며, 보통 점막 표면을 방어하기 위하여 항체를 생성해 분비하는 조직입니다. 통상 말하는 편도는 [구개편도]로 목젖 양쪽에 동그랗게 보이는 구조입니다. 기타 혀 뒤쪽으로 불규칙한 모양을 띠는 설편도가 있고, 목젖과 연구개 뒤쪽 콧구멍이 열리는 곳 주변으로 인두편도, 또는 아데노이드라 말하는 편도조직이 있고, 귀와 연결되는 통로인 이관의 개구부 주변으로 이관편도가 있습니다.




편도염_3

전반적으로 입과 코를 통해 들어가는 통로를 둥글게 감싸는 모양을 하고 있으며, 공기를 통해 들어가는 항원에 반응합니다. 항원을 조직 안으로 유입하고 면역반응을 유발해서 면역글로불린A와 여러 면역 조절 인자들을 생성해 분비합니다.

편도는 출생 시부터 커지기 시작해서 8-9세까지 커지다가 11세 이후에는 점점 크기가 작아집니다. 면역학적으로는 4-10세에 제일 활발합니다. 편도염은 편도 및 편도 주변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을 일컫는 말입니다.




편도염_4

편도염 원인

1. 구개편도와 아데노이드 비대증

편도는 어렸을 때 급격히 커지다가 성인이 되면서 점점 퇴화하는 기관입니다. 아데노이드는 만 3세경에 제일 커지고, 구개편도는 만 5세경에 제일 크며, 12-13세 뒤에는 퇴화되서 잘 보이지 않습니다. 비정상적 편도 또는 아데노이드 비대의 원인은 명확친 않으나, 반복적 감염 때문인 것으로 추정합니다.

아데노이드 비대증이 심하면 코믹힘과 함게 고만 안에 물이 차는 삼출성 중이염에 걸릴 수 있습니다. 고골이가 심하면 수면 무호흡증도 유발될 수 있고, 계속해서 콧물을 흘리거나 입으로 숨을 쉽니다. 아데노이드 비대증이 오래되면 코가 넓어지고 코입술 주름이 없어지며, 위쪽의 앞니가 튀어나오면서 항상 입을 벌리고 있는 특징적 얼굴 형태가 됩니다. 염증 등으로 구개편도가 아주 커지면, 호흡곤란이나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편도염_5

2. 편도결석

편도의 표면은 화산구와 같이 파인 부분이 많아 이곳에 크기와 모양이 다양한 침착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세균이나 음식물 찌꺼기가 이곳에 축적되서 세균의 작용으로 단단한 돌처럼 변한 것을 편도결석이라 합니다. 성인에게 많고, 인후통이나 이물감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환자들은 입에서 악취가 나며, 냄새가 고약한 노랗거나 하얀 덩어리가 튀어나온 적이 있다고 합니다. 이럴 때, 편도를 자세히 보면 편도 결석을 볼 수 있습니다. 치료는 결석을 없애고, 가글 등 보존적 치료를 실시하지만, 구강 악취, 이물감이 심하면 수술 치료를 고려합니다.




편도염_6

3. 만성 편도염

급성 증상은 없더라도, 계속적인 편도의 염증으로 불편한 경우 만성 편도염이라 합니다. 급성 편도염 증상이 자주 재발하거나, 전신 감염 또는 상기도 감염의 발병률이 높아질 수 있습니다. 원인균은 급성 편도염과 유사하나 그람양성균이 많습니다. 만성 편도선염 환자에게 제일 많은 증상은 만성적 인후통입니다. 깉나 연하곤란이나 구취를 겪기도 합니다.

4. 재발성 급성 편도염

1년에 6회 이상, 2년 연속 5회 이상, 3년 연속 3회 이상 편도염이 반복되면 재발성 급성 편도염으로 정의합니다.




편도염_7

5. 급성 편도염

양측 편도에 바이러스나 세균 감염으로 생깁니다. 제일 많은 원인균은 베타 용혈성 연쇄상구균이나, 폐렴구균이나 포도상구균 등 여러 원인균이 있고, 비말감염으로 전염됩니다. 콕사키바이러스, 파라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등 바이러스도 편도염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통상 학동기 전에는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편도염이 많고, 학동기에는 세균성 편도염이 많습니다. 증상은 세균의 독성과 환자의 저항력에 따라 여러가지지만, 보통 급성기에는 오한, 고열, 목 통증이 있으며, 관절통, 전신 위약감, 두통 등 전신증상이 동시에 생길 수 있습니다.

입안을 보면 편도가 커지면서 주변이 붉게 충혈되고, 편도 표면에 부분적으로 노랗고 흰 삼출액이 붙어 있습니다. 염증이 심해지면 목의 림프절이 함께 커질 수 있습니다. 턱 아래쪽이나 목의 측면에 작은 멍울들이 만져지고 누르면 통증을 느낄 수 있습니다.




편도염_8

편도염 진단, 검사

1. 방사선 검사

보통 편도선염을 진단하기 위하여 방사선 검사가 필요친 않습니다. 하지만, 아데노이드는 입을 통해서는 보이지 않는 곳에 있기에, 커져있는 아데노이드를 체크하려면 이비인후과에서 내시경 검사를 하거나 단순 방사선 검사(X선)를 합니다.

기타 편도 주변 농양이 의심되거나 염증이 더 퍼져 심경부감염이 의심되면 염증과 농양의 정도를 판단키 위하여 CT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염증 정도를 파악하고 합병증을 검사하기 위하여 혈액 검사를 실시하거나, 적당한 항생제를 선택하기 위하여 세균배양검사 및 항생제 감수성 검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한쪽 편도만 커져 있거나, 잘 치유되지 않는 궤양이 수반되면 종양을 식별하기 위해 조직검사를 실시할 수 있습니다.




편도염_9

2. 병력 청취 및 신체검사

편도염은 대다수 병력 청취와 간단한 신체검사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갑작스러운 목통증 등 특징적 증상에 하얀 딱지를 수반한 편도의 충혈이 보이고 편도가 커져있다면 급성 편도염임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만성 편도염은 편도 주위에 화농성 물질이나 치즈 모양같은 찌꺼기가 보일 수 있지만, 기타 여러 소견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만성 편도염 초반에는 편도 자체의 비대로 편도의 크기가 커질 수 있지만, 염증이 지속되면 흉터처럼 딱딱해져 오히려 크기가 줄어들어 크기는 중요한 소견은 아닙니다. 예전에 잦은 편도의 경험이 있고, 만성적 구강 통증과 음식을 삼킬 대 통증이 있으면서 편도의 염증 소견이 보이면 진단할 수 있습니다.

목의 림프절이 계속 커져있고, 통증을 수반한 때에도 기타 원인이 없으면 만성 편도염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