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수 뜻, 원인, 증상, 증세, 진단, 검사, 치료, 예방, 아기, 응급처치, 관리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

탈수 뜻, 원인, 증상, 증세, 진단, 검사, 치료, 예방, 아기, 응급처치, 관리

탈수_1

탈수_2

탈수 의미, 정의, 뜻

수분이 부족하면 탈수에 걸립니다. 탈수란 어떤 원인 때문에 몸 안의 수분이 부족하여, 몸이 정상 기능을 할 수 없는 상태를 의미합니다. 수분이 부족해지면, 세포내액, 간질액, 혈관내액 등 구획별로 탈수가 발생하게 됩니다. 만성 탈수를 3개월 이상 몸 안의 수분이 3% 이상 줄어든 상태가 계속되는 증상을 뜻합니다.




탈수_3

탈수 개요

인체의 약 60-70%는 수분으로 구성되어 있고, 수분은 생명활동에 필수적인 역할을 합니다. 수분은 신체의 혈액, 세포, 근육, 간, 심장 등의 구성 및 기능에 있어 핵심적 요소입니다. 인체는 적당한 수분을 유지해야 저항력이 높아지고 노폐물을 원활히 배출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대변, 소변, 호흡, 땀으로 매일 약 1리터 이상 수분을 잃어버립니다. 그러므로, 우리 신체가 정상적으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수분이 함유된 음식이나 음료를 섭취하여 손실량을 보충해야 합니다.

소아는 성인과 비교하여 체표면적이나 칼로리 소비량, 수분의 필요량이 체중에 비례하여 크기에, 전해질과 수분 조질이 아주 중요합니다. 그러므로, 소아에게 탈수가 발생하면 영양과 수분 공급에 더 신경을 써야 합니다.




탈수_4

● 하루에 필요한 수분 섭취량

하루에 필요한 수분량은 다양한 요인들에 따라 달라집니다. 예를 들면, 사는 지역, 연령, 활동량, 건강 수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통상 체중 x 30ml의 수분 섭취를 권합니다. 건장한 성인은 하루 1.5-2L 정도를 섭취하면 충분합니다.




탈수_5

탈수 원인

대표적 탈수의 원인으로 약물, 수분 섭취 감소, 구토, 설사, 발열 등이 있습니다. 통증이나 구역질은 충분한 수분과 영양 섭취를 방해하여 탈수를 유발할 수 있으며, 요붕증이나 당뇨병 등 특정 질환은 소변의 배설양이 많아져 탈수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특별히, 노년층에서는 갈증 중추가 젊은이들만큼 잘 작동하지 않을 수 있어서, 탈수가 많이 발생합니다. 맹물을 하루 2L 씩 마시기 힘들어, 주스, 차, 커피 등으로 대체하여 마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녹차나 커피 같은 카페인이 든 음료는 이뇨 작용을 지니고 있어, 탈수를 유발할 수 있어서 주의해야 합니다.




탈수_6

탈수 증상, 증세

경도의 탈수는 체중이 3-5% 정도 줄어든 상태로, 피부 긴장도는 줄어드나 소변량은 계속되는 상태입니다. 체중이 6-9% 줄어들어 중등도 탈수에 다다르면, 피부/점막이 건조해지며, 소변량이 줄어들고, 일어날 때 혈압이 낮아지고 맥박수는 높아집니다. 맥박수도 빨라지고 불안감이나 감각 반응 저하 증상까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제일 심한 중증 탈수는 체중이 10% 이상 감소한 상태로 저혈압과 쇼크 상태에 이르러, 소변량이 거의 안 나오고, 의식이 낮아지는 응급 상황을 의미합니다.

  • 중증의 경우, 혼수, 혈압 저하, 쇼크 상태
  • 어지럼증, 두통
  • 근육 경련, 근력 약화
  • 피부/점막의 건조
  • 피로
  • 소변량 감소
  • 과도한 갈증




탈수_7

탈수 진단, 검사

탈수는 병력과 함께 신체 검진, 혈액 검사 등을 통해 알 수 있습니다. 설사나 구토를 많이 한 경우, 땀을 많이 흘린 경우, 음식과 물의 섭취가 부족한 경우, 신장 질환이나 당뇨병이 있는 환자가 잘 관리하지 않은 경우 등의 상황에서는 탈수를 의심할 수 있습니다.

통상, 탈수가 되면 혈중 나트륨 수치가 높아집니다. 이유는 탈수의 일반 원인이 전해질 손상을 유발하지만, 더 많은 수분이 손실되기에, 혈중 나트륨 농도가 높아지게 됩니다.




탈수_8

탈수 치료

탈수가 경한 경우, 스포츠 음료(이온 음료), 물 등을 마시도록 합니다. 사래가 걸리지 않고, 위장장애나 변비가 없으면 경구로 섭취하면 됩니다. 혹시 탈수가 중증도나 중증으로 심하면 빠르게 119에 신고하여 병원으로 이송해서 의사의 진료를 받고, 정맥 주사를 통한 수액 요법을 실시해야 합니다.

의식이 낮아진 경우에 음료수나 물을 주는 것은 자칫하면 흡인 폐렴을 유발할 수 있어서 주의해야 합니다. 그리고, 탈수 원인에 대한 근본적 치료와 교정도 필요합니다. 설사, 구토, 메스꺼움이 있을 때는 이런 증상을 조절하거나 멈추는 약물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탈수_9

탈수 위험요인, 예방

탈수는 치료보다 예방이 더 중요합니다. 탈수를 예방하는 데에는 적당한 수분과 물이 많이 함유된 야채, 과일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건강한 사람도 더운 여름에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지 못하여 과도한 운동을 하면 탈수에 걸릴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운동 전/후 그리고 운동 중에도 충분히 물을 마시면서 운동 환경이나 자신의 능력에 맞는 운동을 조절할 필요가 있습니다. 더운 여름날 과도한 운동을 하다가 메스껍거나 어지럽고, 두통 등의 증상이 발생하면 운동을 중지하고 수분 보충을 고려해야 합니다.

소아는 성인과 비교하여 인체 수분의 비중이 높아서, 더욱 탈수의 예방에 신경써야 합니다. 소아 탈수의 많은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 감염병에 대한 예방이 중요하고, 이와 연관하여 청결의 중요성이 강조됩니다.




탈수_10

탈수 생활습관 관리

  • 간 질환, 신장 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과도히 물을 섭취하면 부종 등에 걸릴 수 있어서 주의해야 합니다.
  • 식사 시간 중간에 수분 섭취를 권합니다. 식사 직전이나 도중에 마시는 물은 위의 소화액을 희석하여 소화기능을 낮추거나, 포만감을 줘서 식사량을 낮출 수 있기에, 시간에 마시는 것을 권합니다.
  • 집을 나서기 전, 물 한 병을 가지고 나가 갈증을 느끼지 않아도, 물을 가까이에 두고 꾸준히 마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 야외활동이나 운동 시에는 갈증을 느끼기 전, 조금씩 꾸준히 물을 마시는 것을 권합니다.
  • 발열, 설사, 구토, 운동량 증가 시, 전해질이 함유된 이온 음료(스포츠 음료) 등을 마셔 보충합니다.
  • 미네랄 혹은 비타민이 포함된 음료로 음식 섭취를 대신해서는 안 됩니다.
  • 카페인 음료 섭취를 제한합니다. 카페인을 포함한 음료는 이뇨 작용이 있어서 탈수를 더욱 유발할 수 있습니다.
  • 알코올도 이뇨 작용이 있기에 알코올 섭취를 적당히 제한합니다.
  • 물 자체를 드시는 것을 첫 번째로 권합니다.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