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체온증 의미, 뜻, 온도, 원인, 예방, 대처, 치료법, 응급처치, 자주하는 질문

저체온증 의미, 뜻, 온도, 원인, 예방, 대처, 치료법, 응급처치, 자주하는 질문

저체온증_1

저체온증_2

저체온증 의미, 정의, 뜻

저체온증이 인간에게 미치는 안 좋은 영향에 대해서는 수세기 동안 언급되어 왔는데, 보통 역사적 전쟁의 경험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제일 초기에 기록되어 있는 자료는 1812년 나폴레옹의 러시아 원정에서 나폴레옹의 주치의엿던 Baron de Larrey에 의한 것입니다.

그는 러시아의 혹독한 추위에 노출된 프랑스 병사들의 의식장애와 신처젝 어려움을 기술하였습니다. 특별히, 모닥불에 가장 가까이에서 치료받던 저체온증 환자들이 상대적으로 사망률이 높다고 했는데, 이는 반복적으로 냉동과 해동의 과정을 겪으며 조직의 손상을 더 악화시킨 것으로 분석해서, 모닥불 옆에서 빠르게 몸을 덥히는 과정을 이양하고, 눈으로 사지를 문질러 천천히 가온시키는 방법을 유행처럼 이용하게 하는 근거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방법은 1956년 중증의 저체온증 환자에게 신속한 가온을 시켜 성공적 소생을 시키는 증례가 발표됨으로써 더 이상 추천하지 않습니다.




저체온증_3

기타 1777년 조지 워싱턴 장군의 군대가 겨울 추위 때문에 군대병력의 10%를 잃었다는 기록과 제2차 세계 대전시 독일연합군 병력 중 20만명이 동상과 추위로 부상을 당하거나 사망했다는 기록이 있고, 한국전에서 미국군의 총 사망병력의 10%가 추위 때문이었다는 기록등이 있습니다.

1970년-1979년까지 미국 통계에 의하면, 10년간 저체온증으로 인한 사망이 4,826건으로 평균나이는 50대로, 제일 많은 유발요인은 적절치 못한 주거 공간, 영양결핍, 음주라고 보고되었습니다. 특별히, 도시에서는 노숙자들이 부적절한 주거환경 때문에 저체온증으로 죽는 경우가 많았고, 평균기온이 따뜻한 지방임에도 불구하고 캘리포니아, 알라바마, 텍사스, 플로리다에서도 저체온증 때문에 사망자들이 매년 보고되고 있습니다.

요즘에는 경제력의 향상으로 스쿠버다이빙, 등산, 스키 등의 야외 스포츠 활동의 빈도가 늘면서 저체온증 환자의 발생빈도가 늘고 사망자 수도 높아지는 추세입니다.




저체온증_4

저체온증은 한랭 노출 등의 환경적 요인이나 외상, 갑상선기능저하증과 같은 질환 등의 이유로 정상체온을 유지하지 못하는 상황을 의미합니다. (섭씨 35도 미만)

저체온증은 직장이나 방광에서 측정한 중심체온이 35도 미만일 경우를 의미하고, 온도에 따라 3가지 단계로 구분하는데, 32-35도를 경증, 28-32도를 중등도, 28도 미만을 중증으로 구분합니다. 구강체온계나 겨드랑이로 측정한 때에는 명확한 중심체온을 반영할 수 없습니다.




저체온증_5

저체온증 발생원인

1. 유발요인

아주 많은 요인이 인체의 열손실을 막는 방어기전에 영향을 끼치게됩니다. 소아의 경우, 상대적 체표면적이 성인보다 넓어 열손실이 많고, 고령이면 자율신경계 이상 혹은 혈관의 방어기전의 저하로 보통 청년층이 잘 견딜 수 있는 정도의 추위에도 쉽게 저체온증에 걸립니다. 기타 외상을 입으면 내적 요인과 외적 요인 때문에 저체온증이 생깁니다.

내적인 요인은 외상에 의한 뇌신경계의 기능저하로 인한 열조절능력의 장애이며, 외적인 요인은 다량의 출혈에 의한 쇼크증상으로 가온되지 않은 수혈 및 수액 등의 치료에 의한 것입니다. 그 밖에 추위에 오래 노출된 경우, 갑상선기능저하증, 저혈당증, 뇌하수체기능저하증, 부신기능저하증 등의 질병이 있는 경우, 수면제 등의 약물을 복용한 경우에 저체온증에 쉽게 걸립니다.

특별히, 술을 마신 경우에는 중추신경계의 기능을 낮춰 사지 맨 끝부분의 혈관확장을 유발하여 복사에 의한 열손실이 크게 높아져서, 음주는 저체온증을 유발하는 많은 원인 중 하나가 됩니다.




저체온증_6

2. 기전

추위에 노출될 경우 생기는 몸 떨림 현상은 기초대사량을 5배까지 높임으로써 일정한 체온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주지만, 몸 떨림에는 한계가 있어서 보통 수 시간 뒤에는 미미해지고, 중심 체온이 30도 아래로 내려가면 몸 떨림 방어기전이 작용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방어기전의 한계가 있기에 열손실을 증진시키는 상황이 생기면 저체온증에 쉽게 빠질 수 있습니다. 열손실은 증발, 대류, 전도, 복사의 4가지 경로를 통해 생기는데, 정상적 조건에서 인체에서의 열손실은 복사가 60%, 대류 및 전도가 10%-15%, 피부 및 호흡기에서의 수분증발이 25-30%를 차지합니다. 바람이 불거나 물에 젖거나 날씨가 추운 경우 전도 및 대류에 의한 열손실의 비율이 크게 높아집니다.




저체온증_7

저체온증 예방, 대처

1. 병원에서의 치료

우선, 경증의 경우 병 전 처치에 쓰이는 방법인 외부가온장치, 담요 덮기, 가온된 물통을 체간부나 겨드랑이에 올려주는 방법 및 40도 정도로 가온된 생리식염수를 정맥에 투입하는 방법을 이용합니다.

중등도 이상인 경우, 도뇨관이나 비위관을 삽입해서 가온된 생리식염수로 세척하고, 흉관 삽입을 통해 폐와 늑막강을 가온된 생리식염수로 세척 해주거나, 필요시 인공체외순환기를 통해 체온을 높이는 방법도 고려할 수 있습니다. 기타 저체온증으로 생길 수 있는 부정맥 등의 합병증에 대한 전문적 치료를 실시합니다.




저체온증_8

2. 현장 치료

저체온증 환자 발생 시 주변 동료들이 빠르게 인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저체온증 환자는 이해할 수 없는 감정의 변화와 짜증을 보이고, 의사결정이 제대로 안되고, 권태감과 피로 등을 겪을 수 있습니다.

저체온증을 인지한 뒤에는 더 이상 체온을 잃지 않게 해주어야 하고, 중심체온을 높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환자의 젖은 옷은 벗기고, 마른 담요나 침낭으로 감싸주어야 하고, 겨드랑이와 배 위에 핫팩이나 물통 등을 둡니다. 이런 재료를 구할 수 없다면, 사람이 직접 껴안는 것도 효과적입니다.




저체온증_9

담요로 덮어주는 방법은 시간당 0.5-2도의 중심체온 상승의 효과를 지니기에 경증의 경우, 이 정도의 처치로도 충분합니다. 그리고, 저체온증에서는 작은 충격에도 심실세동과 같은 부정맥이 쉽게 생기고, 생명에 치명적 결과를 유발할 수 있어서, 환자를 다룰 때에는 아주 조심스럽게 최소한의 자극을 주며 다뤄야 합니다.

환자의 체온이 35도 미만으로 판단되면 현장에서의 치료와 함께 119를 사용해서 병원으로 이송, 진단, 치료를 받게 합니다.




저체온증_10

저체온증_11

저체온증_12

저체온증_13

Q. 선풍기를 틀고 자면 죽을 수도 있다는데, 저체온증이 와서 죽는걸까?

선풍기를 틀고 자다가 죽는 경우는 그 원인이 저산소증에 있다는 것, 저체온증에 의한 것, 다른 원인으로 급사하였는데 우연히 선풍기가 틀어져 있다는 것 등 다양한 원인이 제시되고 있으나, 실제로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원인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여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Q. 열감기가 있는 아이에게 약을 먹이고 열을 쟀더니 34도가 나오는데 저체온증일까?

체온계로 열을 쟀을 때, 체온이 낮게 나오는 대다수의 경우는 체온계의 이상이나 이용법을 제대로 지키지 않아서입니다. 요즘 많이 이용되고 있는 고막체온계 등도 명확히 이용하기가 어렵기에, 부적절히 측정하면 체온이 낮게 나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럴 때에는 수은체온계로 겨드랑이 등에 10분 이상 충분한 시간으로 여러 번 측정하여 계속 저체온으로 나오거나 저체온증에 합당한 증상이 있다면 병원에 방문해서 직장체온계 등으로 중심체온을 측정해야 합니다.




저체온증_14

Q. 한 여름에 바다나 수영장에서 물놀이하면 저체온증에 쉽게 걸릴까?

인간의 인체에는 저체온증에 대한 방어기전이 있기에, 상식적 수준에서의 물놀이로는 저체온증에 쉽게 걸리지 않습니다. 하지만, 오랜기간 노출 시에는 저체온증이 생길 수 있기에 저체온증 증상을 인지하고 있다가 증상이 발생하면 물에서 나와 보온을 하고 증상이 없어질 때까지 쉬어야 합니다.




Q. 저체온증이 계속 저체온증인 상태로 지병이 될 수 있을까?

저체온증은 증상일 뿐이지 질병명은 아닙니다. 추위에 장기간 노출되는 경우처럼 환경적 요인 때문에 일시적으로 발생했다가 적당한 조치를 받으면 호전되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다만, 부신피질기능저하증이나 갑상선기능저하증과 같은 질병 때문에 내적요인에 의하여 저체온증이 생긴 경우에는 증상이 오래 계속될 수 있기에 원인 질환에 대한 근본적 치료가 필요합니다.




저체온증_15

Q. 과로로 입맛도 없고 만성피로가 쌓여있는데, 체온이 35가 되었다. 저체온증과 연관된 증상일까?

직접적 연관은 없고, 이런 경우 체온계에 이상이 있거나 체온계를 부적절히 이용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만성으로 피곤증을 겪는 경우, 저체온증의 원인이 될 수 있는 갑상선기능저하증 등의 원인이 될 수 있으나, 실제로 그런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