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이도염 귀지 원인, 증세, 증상, 통증, 두통, 검사, 진단, 치료, 약

외이도염_귀지_1

외이도염 귀지 원인, 증상, 증세, 통증, 두통, 검사, 진단, 치료, 약

외이도염_귀지_2

외이도염 정의, 의미, 뜻

외이도는 귓바퀴에서 고막까지 통로로 길이는 약 2.5cm로 안의 지름은 7-9mm 정도 되는 관의 모양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S자 형태로 굴곡이 져 있고, 귓바퀴쪽 1/3은 귓바퀴의 연골이 이어져 연골로 구성되어 있고, 고막쪽 2/3은 뼈로 형성되어 있습니다.

뼈로 구성된 골부는 피부가 얇고 털주머니와 피부기름샘 등이 없지만, 연골로 구성된 연골부에는 털주머니, 귀지샘, 피부기름샘 등이 발달된 두꺼운 피부로 덮여 있습니다. 귀지샘은 땀샘이 변형되 만들어 진 것으로 황갈색의 특이한 액체를 방출하는데, 이 분비액에 탈락된 상피 세포들이 합쳐서 발전된 것이 귀지입니다. 귀지는 보통 지저분하다고 알려져 있지만, 외부 세균들로부터 외이도를 보호하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외이도는 외부 세균들과 직접 접촉하는 부위라서 자체 방어기전을 가지고 있으며, 귀지는 이런 방어기전 중의 하나입니다. 귀지는 지방성분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물기가 스며드는 것을 막고, 산성을 띄고 있어 세균이 증식하는 것을 막고, 라이소자임과 같은 항균성 물질을 지니고 있어, 외부 세균으로부터 외이도를 보호하는 역할을 합니다.

한 마디로, 외이도염이란 외이도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이런 외이도의 방어기전이 깨져서 진균이나 세균의 감염 때문에 생깁니다. 그러나, 세균의 감염 외에 피부질환 및 알레르기 때문에 생기기도 합니다.

외이도염_귀지_3

외이도염 원인

외이도의 방어기전으로 문제가 생기면, 세균이 침투해서 외이도염에 걸립니다. 하기의 요소들이 있을 때 많이 걸리게 됩니다.

  • 잦은 수영
  • 좁고 털이 많은 외이도
  • 귀지의 이상
  • 습진, 건선, 지루성 피부염 등의 피부질환
  • 땀이 많은 체질
  • 습하고 더운 기후
  • 외이도의 이물, 외상
  • 이어폰, 보청기 이용
  • 면역저하 상태, 당뇨병

더운 기후와 높은 습도가 주요한 원인이라서 아열대 기후에서 많이 걸리고, 온대 지역에서는 여름철에 많고 수영 뒤에 잘 발생해서 외이도염을 “수영인의 귀”라고 하기도 합니다.

이런 외이도염의 주 원인균은 녹농균, 포도상구균입니다. 포도상구균은 정상적으로 피부에 있을 수 있는 균이지만, 방어기전이 망가지면 피부로 침투해서 염증을 일으킵니다. 기타 진균도 외이도염의 원일 수 있지만, 통상 급성염증의 10% 이하에서만 진균에 의한 것이라고 합니다.

외이도염의 염증이 수개월 이상 계속되면 만성 외이도염이라 하고, 원인으로는 급성 외이도염처럼 세균이나 진균에 의한 것이지만, 만성적인 경우에는 귀에 넣는 물약에 대한 감작, 건선, 접촉성 알레르기, 지루성 피부염 등 여러가지 원인이 있습니다.

외이도염_귀지_4

외이도염 증세, 증상

특징적 증상으로 통증 때문에 귓바퀴를 당기면 심해집니다. 기타 귀가 잘 안들리거나 이충만감이 있거나 가려울 수 있습니다. 귀가 잘 들리지 않는 것은 청신경의 손상 때문이 아닌, 통상 부종이나 분비물로 외이도가 막혀 생기는 일시적 현상으로 외이도염을 치료한 뒤에는 정상적으로 회복 될 수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외이도염은 염증 전기, 급성 염증기, 만성 염증기로 나눌 수 있습니다.

염증전기에는 방어기전이 손상되서 염증이 발생하고, 외이도 피부층에 부종이 생기고, 소양감이나 이충만감이 발생합니다. 그 뒤, 염증기에 접어들면서 통증을 호소하고, 정도에 따라서는 화농성 이루나 삼출성 이루가 발생합니다.

외이도는 부종이 심해지고 발적되고 심하면 외이도가 완전히 막히게 됩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염증이 주변 조직으로 번져서 주변부의 통증 혹은 경부 림프절이 비대해 지기도 합니다. 만성 염증기는 4주 이상 염증이 지속되서 외이도 피부가 두꺼워져 외이도 내경이 좁아집니다.

외이도염_귀지_5

외이도염 진단, 검사

1.청각검사

환자가 청력감소를 겪고 있다면 청각검사를 시행할 수도 있습니다. 통상 외이도염에서 청력저하는 외이도의 분비물 또는 부종으로 외이도가 막혀서 생기는 것으로 전음성 난청입니다. 감각신경성 난청의 소견을 보이면, 다른 질병을 의심해서 구별해야 합니다.

2.방사선검사

외이도염을 진단하는데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방사선 검사는 필요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악성 외이도염을 비롯해 염증이 외이도를 벗어난 것이 의심되거나 암 같은 다른 병을 식별해야 한다면 추가적으로 방사선 검사를 할 수도 있습니다.

외이도염_귀지_6

외이도염 시술, 수술, 치료

외이도염 치료의 원칙은 외이도를 청결히 하고, 통증을 조절해서 적당한 약을 사용해서 치료하는 것입니다. 유발되는 원인이 있을 때에는 원인을 없애고 외이도 피부의 자연적 산도를 유지해서 방어기전을 되찾도록 해야 합니다.

이용액

항생제가 함유된 이용액을 이용하는데, 외이도염은 감염이 외이도를 넘어서 주변 조직으로 발전하기 전에 통상 항생제 정맥주사는 사용하지 않고, 이용액 같은 국소 도포만으로도 충분합니다. 통상, 녹농균을 억제하는 항생제가 함유된 이용액을 사용하여 감염을 치유하고, 염증을 가라앉히기 위하여 스테로이드가 섞인 용액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외이도의 세정

외이도에서 피부 괴사물, 분비물 등을 없애고, 산성용액으로 세척하여 외이도의 산도를 되찾도록 합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외이도의 부종과 피부 괴사물 때문에 외이도가 완전히 막혀버린다면 외이강이 열리도록 특수 거즈나 스펀지 등을 외이도에 삽입해 둘 수도 있습니다.

외이도염_귀지_7

외이도염 위험요인, 예방

수영할 때 귀마개를 사용하여 외이도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예방해야 합니다. 수영이나 목욕 뒤에 드라이어를 약한 바람으로 멀리서 말려주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제일 중요한 것은 외이도를 파거나 후비는 등의 외이도에 자극을 주는 행동은 삼가해야 합니다.

외이도염_귀지_8

Q. 귀에도 무좀이 생긴다는데 사실인가요?

곰팡이 균은 인체 어느곳에서든 감염시킬 수 있습니다. 외이도에 감염되면 이진균증이라 합니다. 주 증상으로는 가려움증, 이루, 이물감 등을 발생시킬 수 있습니다. 진단은 이경을 통하여 외이도의 진균을 관찰하는 것으로, 치료는 외이도를 세척하고 국소 약제를 발라주는 것입니다.

Q. 귀지는 자주 파는 것이 좋은걸까요?

귀지는 귀지샘에서 분비된 분비물과 탈락된 상피세포가 합쳐져 생기는 것입니다. 귀지는 통상 더럽다고 생각되지만 외이도를 보호하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외이도의 상피는 고막을 중심으로 조금씩 밖으로 자라서 나옵니다. 따라서, 귀지는 파지 않아도 저절로 밀려 나오게 됩니다.

면봉을 사용해 귀지를 파내다가 외이도나 고막에 상처를 내는 경우가 많고, 이런 상처를 통하여 감염이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귀지의 양은 개인에 의해 다르며, 양이 많거나 자정작용이 낮아진 노인들은 귀지가 외이도를 막아 이물감, 이폐색감, 청력감소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이때에는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Q. 면봉으로 귀를 파다가 피가 났다. 피는 멈췄고 귀가 먹먹한 것외에는 특이한 현상은 없는데 괜찮을까요?

지금 귀가 먹먹한 것은 흘러나온 피가 덩어리로 뭉쳐 귀를 막아 생긴 현상일 수도 있지만, 고막이 손상되서 그럴수도 있습니다. 통상 외이도에 난 상처는 큰 문제를 유발하지는 않지만, 이비인후과에 내방해서 오소골과 고막의 손상여부를 체크하고, 외이도 상처 정도를 판단해서 소독을 받아야 합니다.

Q. 물귀지는 나쁜걸까요?

귀지의 성상은 개인마다 조금씩 달라서 유전적 그리고 인종적으로 다릅니다. 흑인과 백인은 끈적거리고 습하고 갈색이지만, 한국 사람들은 통상 건조한 회색 귀지의 모습을 띕니다. 지금 불편한 점이 없다면 큰 문제는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