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러움 어지럼 원인, 증상, 증세, 진단, 검사, 예방, 병원, 약, 두통, 구토, 음식, 질환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

어지러움 어지럼 원인, 증상, 증세, 진단, 검사, 예방, 병원, 약, 두통, 구토, 음식, 질환

어지러움 어지럼_1

어지러움 어지럼_2

어지러움 어지럼 의미, 정의, 뜻

● 유병률

어지럼증은 누구나 한 번은 겪을 수 있는 흔한 증상으로 평생동안 20-30%의 사람이 어지러움을 겪게 됩니다. 나이의 증가에 의해 어지러움증의 발생빈도는 많아져 60세 이상에서는 5세가 높아질 때마다 어지러움증의 유병률이 10% 많아진다고 밝혀져 있습니다.

● 증상, 증세

환자들은 본인 혹은 주변이 돌거나 한쪽으로 밀리는 느낌, 머리가 무거운 느낌, 붕 뜨거나 멍한 느낌 등 여러가지로 표현합니다. 예로, 배를 타거나 트램폴린 위에서 걷다가 땅으로 내려온 뒤, 런닝머신 위에서 운동을 하고 난 뒤, 한 방향으로 계속 횐전을 한 뒤에 느끼는 감각입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3

● 이해

상기에 적은 증상은, 사람이 움직임이 없이 가만히 있을 떄 이동하거나 회전하는 느낌을 받거나, 움직임 중에 평소와는 다르게 움직이는 느낌을 받는 것으로 정리해 볼 수 있습니다. 이를 의학에서는 [움직임에 대한 잘못된 감각] 혹은 [속도에 대한 잘못된 감각]으로 정의합니다.

● 어지러움증 유발하는 상황

어지러움은 정상인에게도 부자연스럽고 인위적 자극을 통하여 만들어 낼 수 있으나, 일상생활 중에서 생기는 어지러움의 원인은 속도를 전달하는 전정기관, 시각기관, 체성감각기관의 질병이나 기능이상, 이를 통합해서 해석하는 뇌의 질병이나 기능이상으로 생기게 됩니다.

특별히, 전정기관과 뇌의 질병에 의한 경우가 제일 많습니다. 그러므로, 어지러움의 원인이 되는 질병의 위치에 따라서 말초성 어지러움증과 중추성 어지러움증으로 구별하기도 합니다. 어지러움증을 일으키는 질환에 따라서 어지러움의 예후, 임상양상, 강도도 여러가지 입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4

어지러움 어지럼 진단, 검사

어지러움이 언제, 어떤 상황에서 생겼는지, 동반 증상은 어떤지, 이전에 어지러움은 없었는지에 대한 문진으로 진단 과정을 시작합니다. 하지만, 어지러움은 환자가 느끼는 감각이라 개인마다 감수성이 다르기에 주관적입니다. 그러므로, 진단을 위해서는 객관적 징후를 체크해야 합니다.

속도 신호는 안구운동, 자세, 자율신경계에도 영향을 끼치기에, 어지러움을 호소하는 환자에게는 자율신경검사, 동적자세검사, 안구운동검사를 실시해서 객관적 징후를 찾아야 합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5

● 자율신경기능검사

호흡자극, 기립자극을 통하여 맥박과 혈압의 변동성 등을 체크합니다. 자율신경기능검사는 어지러움 환자에게 진정기능 장애와 심혈관계 기능을 조율하는 자율신경부전을 측정하는데 있어서 아주 중요한 검사법입니다.

● 회전의자검사

고차원적 검사법으로 여러가지 축으로 회전하는 의자를 사용해서 이동감각과 안구운동을 측정하는 검사법입니다. 검사에 필요한 시간이 다른 검사법보다 길고, 환자의 협조가 필수적이라 쉽게 적용하기 힘든 반면, 전정기능을 고차원적으로 평가하는 검사법입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6

● 온도안진검사

두부충동검사법 이전부터 이용된 반고리관 평가법으로 양쪽 귀에 물 혹은 공기를 주입해서 온도자극을 합니다. 이럴 때, 회전자극에 의한 반응을 체크합니다.

● 전정유발전위검사

전정기관 중 이석기관이라고 하는 말초기관에서 선형이동을 체크하는데, 이를 자세유지 및 안구운동에 이용하는 신호로 변화시키는 뇌기능을 평가하는 검사법입니다. 머리 두드림 자극 혹은 소리자극을 통하여 이석기관의 예민도 및 균형감을 체크합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7

● 두부충동검사

진정기관 중 반고리관이라고 하는 회전을 측정하는 말초기관과 회전감각을 안구운동으로 변화시키는 뇌기능을 측정하는 검사법으로 2010년대 중반 뒤 보급된 검사법입니다. 이 검사는 양쪽 진정기관에 각 3개씩 있는 반고리관의 기능을 정량적으로 체크해서, 질환의 심각도와 시간의 흐름에 의한 호전 및 악화를 시각적, 수치적으로 제공합니다.

● 안구운동검사

안구운동과 전정안반사에 관련된 뇌간, 소뇌, 대뇌의 기능을 측정합니다. 안구운동검사는 비디오안진기나 전기안진기를 사용해서 시선을 유지하고 시각자극을 없앤 상태에서 자발적 안구운동을 평가하고, 체위변화자극, 머리진동자극, 머리흔들기 등의 전정기관에 자극을 줘서 유발되는 안구운동을 평가하는 것입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8

최근 10여년 간 뇌질환 및 말초전정질환에서 안구운동검사가 이용되면서 질환별로 특징적인 안구운동소견이 밝혀졌습니다. 이 검사는 병변의 위치를 특정하고, 병변과 어지러움의 상관성을 추측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안구운동검사는 다른 검사법보다 검사시행자의 질병에 대한 숙련도와 이해도에 영향을 많이 받고, 같은 질환이라고 해도 질환의 시기마다 다른 소견을 보여줄 수 있어서 반복적 검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이 같은 검사방법들은 안구운동이나 자세 및 혈압의 변화 등을 평가하는 방법으로 객관적이나, 환자가 느끼는 어지러움의 강도와 항상 비례하지 않기에, 환자의 증상을 참고해서 해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환자의 병력과 검사결과를 통하여 어지러움의 발생 주요 위치를 추측할 수 있으면, 그 병리가 종양질환인지, 혈관질환인지, 염증질환인지 식별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를 위하여 CT 혹은 MRI 같은 영상 검사를 실시할 수 있습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9

어지러움 어지럼 관련 질환

1. 자율신경계 및 심장질환 및 약물유발 어지러움

(1) 약물 유발 어지러움

전립선질환 약물, 혈압약, 신경통 연관 약물 등은 혈중 농도가 높아지면 어지러움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그리고, 평소에 부작용이 없었던 용량을 복용해도 인체 대사기능이 변해서 약물 농도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다만, 인과관계 증명을 위해서는 타 질환에 의하여 생기는 어지러움을 배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평소 복용하던 약물을 임의로 중지하면 다른 문제가 생길 위험이 있기에 연관 약제의 용량 조절을 위해서는 의료진과 상의해야 합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10

(2) 심장부정맥 및 심부전

심박출량이 낮아지는 상태로 심장이 일시적으로 중지되거나, 빈맥이 생기는 경우 실신 및 실신 전 증상으로 어지러움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심근경색이나 기타 다양한 심장질환 때문에 심장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할 때 심박출량의 저하로 만성적 어지러움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11

(3) 기립저혈압 및 자율신경부전

앉아 있다가 일어나면, 인체의 체액은 아래쪽에 머물게 되고, 하체근육과 혈관의 탄성 때문에 수동적으로 정맥혈이 심장으로 흐르는 것만으로는 충분한 심박출량을 유지할 수 없어 혈압아 낮아집니다. 인체에 경동맥, 대동맥 그리고 폐에는 압력을 측정하는 수용체가 있어서, 낮아진 혈압 정보를 뇌로 전달하면 뇌에서는 교감신경계를 활성화시켜 부교감신경계를 억제해서 혈압을 보상하게 됩니다.

만약 이 같은 보상에도 혈압이 유지되지 않으면, 뇌로 흐르는 혈류의 저하가 생겨서 어지러움으 발생하고, 실신까지 할 수 있습니다. 자율신경계의 질병은 기립저혈압을 유발하지만, 질병이 없더라도 탈수, 과도한 신체적 스트레스 등도 일시적으로 기립저혈압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12

2. 중추 신경계질환

(1) 다계통위축증, 파킨슨병

퇴행성 신경질환도 어지러움의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퇴행성 신경질환이 중뇌, 교뇌, 연수, 소뇌를 침입하면 기능저하를 일으킵니다. 파킨슨병은 자율신경계 이상을 유발해서 만성적인 기립저혈압을 일으키고, 다계통위축증은 심각한 자율신경부전과 소뇌, 뇌간기능 이상을 유발해서 실신, 기립저혈압, 실조를 일으킵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13

(2) 뇌종양

뇌색 등의 혈관질환과 비슷하게 소뇌, 교뇌, 연수에서 생기는 종양은 어지러움을 일으킵니다. 그리고, 청신경, 전정신경에서 생기는 슈반세포종과 수막종은 전정신경을 압박해서 어지러움을 유발합니다. 뇌경색 등의 혈관질환과는 달리, 천천히 진행되는 어지러움을 일으키지만, 종양 안에 출혈이 생기면 갑작스런 어지러움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어지러움이 천천히 진행하는 경우에 확실한 말초질환이 규명되지 않거나, 호전되지 않으면 검사를 통하여 뇌종양 유무를 체크해야 합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14

(3) 전정편두통 및 지속적 체위-지각 어지러움

편두통이란 편측 우세의 박동성 두통이 4시간-72시간 계속되고, 구토 혹은 구역을 일으키고 빛 자극과 소리에 예민해집니다. 이는 소리, 통증, 빛 자극을 1차적으로 받아들이는 교뇌, 연수 등에 신경활동이 활성화되서 생깁니다. 똑같이, 전정신경신호에 대해 과민성도 생기는데, 일반 편두통도 경미한 어지러움이 있을 수 있고, 어린이에게는 통증보다는 어지러움과 구역반응이 주 증상으로 생깁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15

전정편두통이란 전정신경신호에 대한 반응이 좀 더 두드러진 경우로, 통증이 아닌 어지러움으 주증상이고, 두통은 50% 정도만 수반됩니다. 지속적 체위-지각 어지러움이란 말초 및 중추신경계 이상 뒤, 혹은 특별한 원인없이 전정신호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져 어지러움이 생기고, 안구운동 검사 및 다른 전정기능 평가에서 원인을 설명할 만한 이상이 없는 상태에서 3개월 이상 계속되는 어지러움을 의미합니다.

보통, 땅이 흔들리거나 구름 위를 걷는 느낌, 뒷머리가 뻐근하고 무거운 느낌을 주 증상으로 하고, 심하면 구역감이 수반되고 창백하고 기운이 빠지는 증세를 겪기도 합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16

(4) 뇌경색, 일과성 허혈발작, 뇌혈관 질환

전정신경정보가 처음 뇌로 전달되는 곳은 교뇌와 연수라고 하는 구조물입니다. 또한, 교뇌와 연수의 전정신경정보는 소뇌에 전달되서 정교화되고, 그 뒤 위로는 대뇌, 시상이라고 하는 구조물로 전달되고 하부로는 척수의 운동신경핵으로 전달 됩니다. 그러므로, 소뇌, 교뇌, 연수에서 생기는 뇌혈관질환은 심한 어지러움과 진동시 복시, 자세불안정을 일으킵니다.

뇌혈관질환의 범위가 크면, 신경학적 결손 뿐만 아니라, 생명에 지장을 줄 수 있어서 초기에 진단이 필요합니다. 보통, 고령에서 혈관질환의 위험인자가 있으면 적극적 검사를 해야 합니다. 일과성 허혈발작은 뇌경색의 초기증상으로 생기고, 증상의 지속시간이 수십초에서 수분 단위로 하루에도 수차례 생깁니다.

증상과 증상 사이에는 완벽히 정상적 진찰 소견을 보이기에, 기저 질환자와 뇌경색의 과거력이 있으면 적극적 검사와 예방을 해야 합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17

어지러움 어지럼 예방

어지러움의 원인 질환에 따라서, 적당한 예발 활동이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양성돌발성두위현훈의 경우, 비타민D 감소와 관련성이 있으며, 비타민D를 보충하는 것이 재발을 낮춘다고 밝혀졌습니다. 메니에르병은 근거가 확립되지는 않았으나, 카페인, 고염식 섭취가 어지러움 발작과 연관되어 있다고 밝혀졌습니다.

그러므로, 저염식과 카페인 섭취를 낮추는 것도 메니에르병의 어지러움 발작을 낮추는 좋은 생활 습관이 될 수 있습니다. 과도한 스트레스와 불면은 여러가지 어지러움의 발작 악화 요인이 되기에, 평소에 스트레스를 조절하고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뇌졸중 및 일과성 허혈발작은 고지혈증, 당뇨, 고혈압 등을 조절함으로써 진행을 막을 수 있기에 평소에 혈관질환에 대한 위험요인을 체크하고, 필요한 약물을 꾸준히 복용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18

어지러움 어지럼 병원에 가야하는 경우

어지러움이 있다면 치료와 진단을 위하여 병원에 가는 것이 좋습니다. 어지러움의 정도와 양상에 따라 응급실로 가야하는 경우와 외래 진료가 더 적당한 경우가 있습니다. 외래 진료과정과 응급실 과정은 다릅니다. 응급실은 생명에 위협이되는 심각한 질환을 평가하거나 증상이 너무 심해서 조절이 필요한 때에 적당한 치료가 이루어질 수 있는 반면, 세부원인 평가와 장기적 관리를 위해서는 외래 진료가 더 적당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갑자기 몸을 가눌 수 없을 정도로 심한 어지러움이 십 수분 이상 계속되거나 수반해서 말이 어눌하거나 물체가 둘로 보이거나, 혹은 팔 다리의 위약 및 조절장애가 있으면 응급실에 가는 것이 좋습니다. 혹시 경미한 어지러움이 반복적으로 생기거나 계속되면 응급실 보다는 외래 진료를 통하여 좀 더 세부적 평가와 장기적 관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어지러움 어지럼_19

Q. 어지러움이 생기면 병원에 가야할까?

어지러움의 원인이 여러가지고, 그 중 심각한 원인이 있을 수 있기에 어지러움이 있을 때 되도록 빠른 시간 안에 병원에 가는 것이 좋습니다. 특별히, 예전에 뇌졸중이 있거나 뇌졸중의 위험이 높은 만성질환을 지니고 있으면 반드시 병원에 가야 합니다.

하지만, 뇌졸중의 위험요인이 없는 젊은 나이라면, 귀와 관련된 질환이거나 생리적 실신성 어지러움이 원인인 경우가 많습니다. 누워서 안정을 취하고 충분한 수분 섭취를 한 뒤 증상 호전을 기다려 보는 것도 방법입니다. 그러나, 증상의 빈도가 많고 심하면 병원에 가는 것이 좋습니다.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