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 백선 무좀 의미, 정의, 뜻, 원인, 증상, 증세, 진단, 검사, 치료, 예방, 약, 병원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

발 백선 무좀 의미, 정의, 뜻, 원인, 증상, 증세, 진단, 검사, 치료, 예방, 약, 병원

발 백선 무좀_1

발 백선 무좀_2

발 백선 무좀 의미, 정의, 뜻

백선은 피부사상균 때문에 피부와 피부 부속기에 생기는 모든 표재성 감염을 뜻합니다. 백선은 발생 부분에 따라서 사타구니 백선, 몸통 백선, 머리 백선, 콧수염 또는 턱수염에 생기는 수발 백선, 손발톱 백선, 발 백선(무좀), 손 백선, 얼굴 백선 등으로 구분합니다.




발 백선 무좀_3

발바닥과 발가락 사이에 생기는 발 백선(무좀)은 한국에서 제일 많은 백선으로 전체 백선의 23.2-48.1%를 차지하고, 성인 남자에게 많이 생기고, 어린이에게는 때때로 생깁니다. 양말과 구두를 신고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발의 습도가 높은 상태로 유지되는 기간이 길어지면서 유병률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통상 수영장, 목욕탕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서 환자로부터 떨어져 나온 각질을 통해 발에서 발로 전염되고, 한번 감염된 사람은 재발이 많고 가족에게 전염시키기도 합니다.




발 백선 무좀_4

발 백선 무좀 원인

피부사상균은 표피의 각질층, 발톱, 손톱, 모발 등에 각질을 영양분으로 해서 생활하는 진균으로, 각질에 감염을 유발해 병변이 생깁니다. 주요 원인균으로는 석고상소포지균, 유모표피사상균, 백색 종창균, 적색 백선균 등이 있고, 그 중에서 적색 백선균이 제일 많습니다. 과각화형과 지간형은 적색 백선균, 소수포형은 백색 종창균이 많습니다.




발 백선 무좀_5

발 백선 무좀_6

발 백선 무좀 역학, 통계

발 백선은 환자와 직접 피부 접촉을 하거나 목욕탕, 수영장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환자에게서 떨어져 나온 각질을 통하여 발에서 발로 전염됩니다. 특별히, 발에 습도가 높은 환경이 유지되거나, 당뇨병이나 만성 질환이 있는 경우 걸어 다니면서 피부에 손상이 생긴 틈을 통하여 감염될 위험이 더 커집니다.

특정한 직업군에서는 유병률이 59.4~78.8% 정도로 높고, 여름에 더 높은 유병률은 보입니다.




발 백선 무좀_7

발 백선 무좀 증상, 증세

임상적으로 각화형, 소수포형, 지간형으로 구분하고, 지간형이 제일 많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발 백선 무좀_8

1. 과각화형은 발바닥 전체에 걸쳐 정상피부색의 각질이 두꺼워지고, 긁으면 고운 가루처럼 떨어집니다. 만성적으로 경과하고 가려움증이 별로 없어서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발 백선 무좀_9

2. 소수포형 발바닥은 발 옆에 작은 물집이 산재해 생기고, 융합되서 여러가지 형태와 크기를 보일 수 있습니다. 작은 물집은 끈적거리는 액체로 차있고, 건조되면 두꺼운 황갈색 딱지를 만들고 긁으면 옅은 상처를 남길 수 있습니다. 여름에 땀이 많이나서 악화하는 경향이 많고, 물집이 생길 때 심하게 가렵습니다.




발 백선 무좀_10

지간형은 발 백선 중 제일 많은 임상 형태입니다. 해부학적으로 공기가 잘 통하지 않고 습기가 높은 4번째 발가락과 5번째 발가락 사이에 제일 많고, 4번째 발가락과 3번째 발가락 사이에 그 다음으로 많습니다. 보통 가려움증이 수반되고 불쾌한 발 냄새가 날 수 있습니다.

발가락 사이의 피부가 희게 짓무르고 균열이 발생하고, 건조되면 각질이 보이고, 양측 불가락과 발바닥까지 퍼질 수 있습니다. 손상된 피부를 통하여 2차적 세균감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 3가지 변형은 정확히 구별하기 힘든 때가 많고, 다양한 병형이 복합되서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소수포형과 지간형은 긁거나 각질용해제로 과하게 치료하면 피부 장벽이 손상되서 2차적 세균 감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발 백선 환자는 손발톱백선증이 수반되는 경우가 많은데, 손발톱백선증은 치료가 어렵고, 치료가 잘 되지 않으면 손발톱에서 재감염이 생길 수 있습니다.




발 백선 무좀_12

발 백선 무좀 진단, 검사

발에 피부병변이 생겼다고 모두 무좀은 아니기에 치료 전에 반드시 진균 검사를 통한 확진이 필요합니다. 진균학적 검사에는 직접 도말 검사와 진균 배양 검사 등이 있습니다.




발 백선 무좀_13

● 진균 배양 검사

발생 부분의 인설을 긁어 모아 곰팡이균을 키우는 배지에 넣고 배양해서 균을 체크하는 방법입니다.

● 직접 도말 검사

발생 부분의 각질을 긁어 모아 수산화칼륨 용액을 녹인 후, 현미경으로 관찰해서 곰팡이균을 체크하는 방법입니다.




발 백선 무좀_14

발 백선 무좀 치료

항진균제 치료가 제일 기본이 됩니다. 그러나, 2차 감염이나 급성 염증이 있다면 우선 습포를 하고 국소 스테로이드제와 항생제를 이용해서 합병증을 치료한 뒤, 무좀 치료를 시작해야 합니다. 발바닥 각질이 두꺼우면 살리실산이나 요소 연고를 이용해서 우선 각질을 없애야 합니다.

그 뒤, 항진균제를 1일 2회씩 병변과 주변부분에 발라줍니다. 국소 치료로 낫지 않으면 터비나핀, 플루코나졸, 이트라코나졸 등 경구 항진균제를 복용합니다. 항진균제는 진균의 세포막에 작용해서 진균의 성장을 막습니다.




발 백선 무좀_15

1. 터비나핀

알릴아민 계열의 항진균제로 진균 세포막에서 에르고스테롤 합성에 필요한 스쿠알렌 에폭시화를 억제합니다. 세포 안에 축적된 스쿠알렌이 살진균 효과를 보입니다. 손발의 만성 무좀 환자에게 효과적이며, 치료 뒤 재발이 적은 장점이 있습니다. 부작용은 희귀하지만 피부발진, 식욕부진, 소화불량이 생길 수 있고, 때때로 간 기능 이상이 생깁니다.




발 백선 무좀_16

2. 프루코나졸

트리아졸 계열의 항진균제로 무좀에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구 뿐 아니라, 정맥주사로 이용할 수 있어 크립토콕쿠스증과 칸디다증 같은 전신 진균증에도 쓰이지만 때때로 소화불량과 오심이 부작용으로 생길 수 있습니다. 보통 신장을 통하여 배출됩니다.




발 백선 무좀_17

3. 이트라코나졸

트리아졸 계열의 광범위 항진균제로 무좀뿐만 아니라 말라세치아, 칸디다증 감염 치료에도 효과적입니다. 진균 세포막의 필수적인 구성 요소인 에르고스테롤 합성에 필요한 라노스테롤 탈메틸화를 억제합니다.

통상 하루 100mg을 이용하지만, 요즘에는 200-400mg의 고용량 단기요법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1개월 중 1주일 동안 400mg의 단기요법을 이용하면 3-4개월간 효과가 계속되기 때문입니다. 부작용으로는 아나필락시스, 간기능 이상, 두통, 오심 등이 있지만 아주 희귀합니다.




발 백선 무좀_18

발 백선 무좀 위험요인, 예방

백선은 치료만큼 예방이 중요합니다. 발 백선은 치료 뒤에도 신발이나 양말 등에 남아있던 피부사상균에 의해서 재발하는 경우가 많고, 손발톱백선증이 수반되어 있을 때 손발톱에서 재감염이 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발 백선을 예방하는 생활습관으로 먼저 발을 하루 1회 이상 깨끗히 하고, 땀을 많이 흘리면 바로 씻는 것이 좋습니다.

발을 씻은 뒤에는 통풍을 잘 시켜 발가락 사이까지 잘 말리고 건조하게 유지해야 합니다. 신발은 조이는 신발보다 발가락이 나오는 샌들이나 통풍이 잘 되는 신발이 좋고, 낡은 신발이나 남이 신던 신발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족 내 감염을 막기 위해 환자의 발 수건이나 양말을 구분해서 이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다수에 발 백선은 주변인이나 가족에게 전염됩니다. 피부과를 찾은 환자만 치료하는 경우, 타인에게 옮기는 것과 환자 본인도 재감염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므로, 주변인이나 가족 중 발 백선이 있는 사람이 모두 피부과를 찾아 검사받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어린이는 부모에게 전염되는 경우가 많아서 부모도 함께 치료해야 합니다.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