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망막병증 의미, 정의, 뜻, 종류, 역학, 통계, 증상, 증세, 진단, 검사, 시력, 시야

당뇨망막병증 의미, 정의, 뜻, 종류, 역학, 통계, 증상, 증세, 진단, 검사, 시력, 시야

당뇨망막병증_1

당뇨망막병증_2

당뇨망막병증 의미, 정의, 뜻

당뇨병 환자에게 망막의 순환장애로 특징적 망막 소견이 생길 수 있는데, 이를 [당뇨망막병증]이라 합니다. 당뇨망막병증은 당뇨병성 신증, 당뇨병성 신경병증과 함께 당뇨병의 3대 미세혈관 합병증 중 하나입니다.

당뇨망막병증은 시력저하를 유발하고, 심하면 실명할 수 있습니다. 제일 우선 생기는 변화는 혈관이 약하지는 것입니다. 혈관이 약해지면 출혈이 생길 수 있고, 혈관벽이 늘어나 미세동맥류가 만들어지거나, 혈액 안의 성분이 혈관을 빠져나가 망막에 쌓일 수 있습니다.

이렇게 혈관 밖으로 유출된 성분이 시력에 제일 중요한 황반 부위에 누적되면 시력이 안 좋아질 수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이 더 악화되면 망막에 혈액이 잘 통하지 않는 부위가 생기고, 이 부위에 혈액을 제공하기 위한 반응으로 신생혈관증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_3

그러나, 신생혈관은 구조와 기능이 비정상적이고, 혈관벽이 아주 약해 쉽게 터져 출혈을 유발합니다. 출혈 때문에 시력이 더욱 안 좋아지고, 섬유화증식이 생겨서 망막조직을 당기게 되면 망막조직이 떨어지는 견인망막박리가 생길 수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을 이해하려면 우선 망막의 해부학을 이해해야 합니다. 망막이란 사진기의 필름에 해당하는 구조로, 안구의 뒤편 안쪽을 덮고 있는 투명한 신경조직으로, 눈 안쪽으로 들어온 빛 자극을 전기신호로 변환해서 뇌로 전달하는 역할을 합니다.

시신경유두로 망막의 주요 혈관이 들어오고 나가고, 그 바깥쪽에 위치한 황반은 시세포가 제일 많이 모여 있는 망막의 중심으로써, 글씨를 읽는다든가 사물의 세세한 모습을 보는 중심시력에 제일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망막병증은 망막에 생기는 병을 의미하기에, 당뇨망막병증은 [당뇨 때문에 망막에 생기는 병]이란 의미입니다.




당뇨망막병증_4

당뇨망막병증 종류

1. 당뇨망막병증의 분류

당뇨망막병증은 신생혈관의 유무에 의하여, 증식당뇨망막병증과 비증식당뇨망막병증으로 구별합니다.

2. 당뇨망막병증의 대표적 소견

(1) 신생혈관증식

조직의 허혈과 저산소증으로 신규 혈관들이 만들어지기도 하고, 망막표면을 따라 증식하거나 유리체 안으로 자라 들어가기도 합니다. 신규 혈관이 만들어진다는 이야기는 좋은 현상으로 오해할 수 있으나, 신생혈관은 정상적 구조와 기능을 지니고 있는 혈관이 아니고, 혈액성분을 유출하고 아주 약해 쉽게 파괴되서 출혈을 유발합니다.

그리고, 신생혈관이 자라면서 섬유 성분으로 구성된 결합조직의 증식을 수반하는데 섬유 성분의 수축 때문에 망막주름이 발생할 수 있고, 심하면 망막을 잡아당겨 안구의 뒷 부분에서 떨어져 나오게 하는 견인망막박리가 생길 수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_5

(2) 망막정맥의 꾸불꾸불함

망막이 저산소증을 유발해 정맥의 혈류가 정체됨을 의미하고, 망막정맥이 마치 염주모양처럼 울퉁불퉁하게 보일 수 있습니다.

(3) 삼출물

모세혈관이 손상되면 혈관 안 물질이 망막 조직으로 새어나가 망막이 붓는데, 경성삼출물은 망막혈관으로부터 새어 나온 물질 중 단백질과 물은 재흡수되고 보통 지질이 남은 것으로, 경계가 비교적 분명한 노란색의 침착물로 관찰됩니다. 특별히 시력을 결정하는 황반부가 붓는 경우를 당뇨황반부종이라고 하고, 당뇨망막병증이 있는 환자에게 시력이 낮아지는 주 원인입니다.

연성삼출물은 황백색의 솜털 모양으로 경계가 뚜렷하지 않은 불규칙한 형태로 보이고, 모세혈관의 폐쇄 때문에 신경섬유층의 경색에 의하여 발생합니다.




당뇨망막병증_6

(4) 망막출혈

약해진 모세혈관이 터져 발생하는 출혈은 망막의 여러 층에 위치하고, 원형의 점 또는 불꽃모양 등 여러가지 형태로 생깁니다.

(5) 미세동맥류

모세혈관벽이 부실해져 일부가 꽈리처럼 확장되서 생기는 소견으로, 안저검사에서 작고 둥근 붉은 반점 형태로 보이며 점출혈과 명확히 구별하기는 힘듭니다.




당뇨망막병증_7

당뇨망막병증 역학, 통계

당뇨망막병증의 발생은 당뇨병을 앓은 기간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2010-2012년 제5기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바탕으로한 연구에서, 당뇨 진단 당시에는 1.9%, 유병기간 5년 안에는 14.6%, 유병기간 6-10년에는 22.9%, 유병기간 11년 이상에서는 40.1%에게 생기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2017년 대한안과학회와 질병관리본부가 공동으로 실시한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40세 이상 대한민국 성인 당뇨병 환자 중 당뇨망막병증의 유병률은 19.6%로 5년 전 보고에 비하여 많아졌습니다. 합병증 확인을 위하여 안저검사를 받아본 사람이 23.5%에 불과해 당뇨망막병증이 있음에도 그 사실을 알지 못하는 사람이 많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당뇨망막병증_8

당뇨망막병증 증상, 증세

초기 당뇨망막병증은 대다수 증상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주관적 증상만으로 당뇨망막병증의 수반 여부를 알 수 없고, 시력은 당뇨망막병증의 정도를 파악하는 지표로 삼을 수 없습니다.

혈관투과성의 증가 때문에 황반부 망막이 붓는 당뇨황반부종이 발생하면 심각한 시력저하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굉장히 발전된 당뇨망막병증에서도 황반부에 장애가 없으면, 좋은 시력을 유지할 수 없지만, 경도의 당뇨망막병증에서도 황반부종이 발생하면 시력이 낮아질 수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_9

당뇨망막병증이 발전해서 신생혈관이 발생하면 견인망막박리나 유리체출혈 등이 생기고, 광시증과 비문증이 생길 수 있으며, 심각한 시력저하가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신생혈관녹내장이 수반되면 안압상승 떄문에 구역, 두통, 안구통증 등이 생길 수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_10

당뇨망막병증 진단, 검사

1. 초음파검사

매체혼탁 때문에 안저를 관찰할 수 없으면, 초음파검사를 실시합니다. 당뇨망막병증에서는 보통 견인망막박리, 뒤유리체면과 증식막의 상태, 유리체출혈 등의 형태 진단을 위하여 초음파를 사용합니다.




당뇨망막병증_11

2. 빛간섭단층촬영

보통 황반부의 단면을 촬영하는 장비로 당뇨황반부종의 정량적 측정을 할 수 있고, 치료 전후의 효과 판단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기타 뒤유리체막과 망막의 상태를 체크할 수 있어 견인, 황반주름 등의 유무를 진단할 수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_12

3. 형광안저혈관조영

당뇨망막병증의 직접적 원인이 되는 혈관폐쇄와 혈관의 누출을 체크할 수 있고, 특별히 신생혈관이나 망막허혈부를 체크하기에 용이한 방법입니다. 안저소견은 별다른 이상이 없지만, 형광안저혈관촬영에서 심한 혈관 비관류를 보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사진 촬영 시 후극부만 촬영해서는 안 되고, 주변부를 360도 전체적으로 돌아가며 촬영해서 안저의 전반적 이상 상태를 체크해야 합니다.




당뇨망막병증_13

4. 안저검사

당뇨망막병증은 특징적 안저소견을 관찰해서 진단합니다. 원칙적으로 모든 환자에게 산동 뒤 렌즈를 사용한 세극등현미경 안저검사 혹은 도상검안경검사를 실시합니다.

렌즈를 사용한 세극등현미경 안저검사를 고배율의 입체시가 가능해서 후극부의 이상, 즉 유두혈관신생이나 황반, 망막 안 미세혈관이상 등을 보는 데 적바하며, 도상검안경검사는 넓은 시야를 얻을 수 있어, 전반적 삼출정도나 출혈 파악 및 주변부 이상검사가 용이합니다.

2 가지 검사는 서로 보완적이기에 2 가지 모두 사용해서 세밀하고 반복적 검사가 필요합니다. 검안경 소견을 안저촬영을 통해 기록해두면 추적 관찰 시 변화를 쉽게 파악할 수 있습니다.

5. 기타

망막의 기능을 파악할 목적으로 대비감도검사, 색각검사, 망막전위도검사 등을 실시할 수 있습니다.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