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한증 의미, 정의, 뜻, 원인, 진단, 검사, 치료, 약물, 수술, 시술, 병원, 손, 발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

다한증 의미, 정의, 뜻, 원인, 진단, 검사, 치료, 약물, 수술, 시술, 병원, 손, 발

다한증_1

다한증_2

다한증 의미, 정의, 뜻

다한증이란 감정적인 자극이나 열 때문에 비정상으로 많은 땀을 흘리는 질병입니다. 정상적으로 체온이 오르면 땀샘에서 땀을 분비하게 됩니다. 땀이 증발하면서 체온을 낮춥니다. 다한증은 정상적 체온 조절을 위한 땀 분비보다 과다히 땀이 분비되는 질병입니다.

다한증은 필요 이상의 땀이 머리, 겨드랑이, 발, 손 등에 생기기에 생활에 불편함을 미치는 질병입니다. 불편함을 넘어 땀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게 됩니다. 그래서 사회생활, 직업, 대인 관계에 심각한 문제를 유발하기도 합니다.




다한증_3

다한증은 땀이 나는 부분에 따라 전신 다한증과 국소 다한증으로 구분합니다. 대다수의 환자는 얼굴, 겨드랑이, 발바닥, 손 같은 특정 부분에 과도한 땀이 생기는 구소 다한증이고, 특별한 원인 질환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전신 다한증은 전신적으로 많은 땀이 생기는 것으로, 기저 질환이 수반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1. 일차성 다한증

일차성 다한증은 기저질환 없이 다한증이 생기는 경우를 의미합니다. 일차성 다한증은 어릴 때부터 생겨서 사춘기가 되면 심해졌다가 나이가 차면서 점점 호전되는 양상을 띕니다. 여자나 남자 모두 걸릴 수 있고, 가족력은 25-50% 정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다한증_4

일차성 다한증은 교감신경계로 조절됩니다. 그러므로, 감정적 자극이나 열에 민감하며 밤에 잘 때는 보통 땀을 흘리지 않습니다.

2. 이차성 다한증

이차성 다한증은 다른 기저 질환 때문에 생기는 다한증을 의미합니다. 활동성 결핵이 있는 경우, 밤에 땀을 많이 흘릴 수 있으며, 갑상선 기능 항진증이나 당뇨병과 같은 내분비 질환이 있을 때도 땀을 많이 흘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다한증_5

다한증 원인

다한증 환자들은 땀이 많이 나는 것을 병이라고 생각하지 않아서, 불편함을 느낌에도 불구하고 병원에 가지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명확한 발병률을 알기는 힘들지만, 전체 인구의 0.6-4.6% 정도에게 생기는 것으로 추측합니다.

다한증 증상이 시작되는 시기는 부분에 따라 차이가 있습니다. 손 다한증은 청소년기나 어린이에 시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겨드랑이 다한증은 사춘기 또는 20대 초반 정도부터 증상이 시작됩니다.

심한 다한증은 보통 발바닥과 손바닥에 생기고, 겨드랑이와 손바닥에 함께 생기는 경우가 그 다음으로 많고, 다음으로는 겨드랑이만 혹은 머리부분 순으로 생깁니다.




다한증_6

인체에는 땀샘이 약 400만 개가 존재합니다. 땀샘은 에크린 땀샘과 아포크린 땀샘으로 구분하고, 이 중 다한증과 연관된 땀샘은 에크린 땀샘으로 인체에 약 300만개가 존재합니다. 에크린 땀샘은 보통 발바닥과 손바닥에 있고, 정상적으로 분비되는 땀의 양은 1분당 0.5-1mL 정도 입니다.

심한 고온의 조건에서는 하루에 10L의 땀을 분비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아포크린 땀샘은 비교적 숫자가 적고 보통 회음부나 겨드랑이에 분포합니다. 아포크린 땀샘은 통상 모낭으로 땀을 분비합니다. 끈적거리고 냄새나는 땀을 분비하고, 다한증에 끼치는 영향은 적습니다.

요즘에 아포에크린 땀샘이라는 새로운 종류의 땀샘이 보고되었는데, 보통 성인의 겨드랑이에 있으면서 에크린 땀샘과 아포크린 땀샘의 기능과 형태를 모두 지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포에크린 땀샘은 겨드랑이 다한증에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다한증_7

일차성 다한증의 원인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명확히 밝혀지진 않습니다. 땀분비를 일으키는 자극에 대한 자율신경계의 과반응 때문에 과다한 땀이 분비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감정적 스트레스 때문에 땀분비가 심하게 갑자기 새익고, 많이 생기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렇게 예상치 않게 갑자기 땀이 많이 나기에 직장과 사회생활이 힘들고 심하면 대인 기피증을 나타내는 경우도 있습니다. 다한증 환자는 에크린 땀샘이나 교감신경 자체는 조직학적으로 이상이 없습니다. 하지만, 기능적으로 정신적 자극에 대하여 교감신경계의 활성이 높아져 있어서 일차적으로 시상하부의 이상이 원인이 아닐까 추측하고 있습니다.

요즘의 연구결과에 의하면, 가족력은 약 50% 정도에서 있다고 알려져 있고, 14번 염색체와 관련이 있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다한증_8

다한증 진단, 검사

치료 방법을 결정하기 위해서는 다한증을 확진하고 발한이 어느 정도인지 알아야 합니다. 우선, 다한증이 일차성 다한증인지 이차성 다한증인지 식별해야 합니다. 일차성 다한증은 6개월 이상의 기간 동안 특별한 원인이 될 만한 기저질환 없이 특정부분의 피부에 현저하게 많은 땀이 분비되면서 최소 다음 중 2가지 이상에 해당되는 경우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 수면 중에는 땀 분비가 없는 경우
  • 가족력이 있는 경우
  • 발병 시점이 25세 미만인 경우
  • 일상생활에 장애를 유발하는 정도의 다한증
  • 최소 1주일에 1회 이상의 과도한 분비
  • 양측성이고 비교적 대칭적인 땀 분비 분포를 띄는 경우




다한증_9

진단 및 병의 중등도 검사에 있어 실제 임상에서는 많이 이용되고 있지는 않으나, 다한증 부분을 체크하는데 전분과 요오드를 사용한 방법이 이용되기도 합니다. 피부를 깨끗이 하고 건조시킨 뒤, 요오드 용액을 바르고 전분을 뿌리면 땀이 나는 부분이 짙은 보라색으로 변하게 됩니다. 이 검사는 치료 부분의 결정과 치료 뒤에 효과 판정에도 유용히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타 진단 방법으로는 땀 분비 양을 측정하는 중량법이 있지만, 임상에 잘 이용되진 않습니다. 현재까지는 이런 검사법보다는 환자의 증상에 대하여 점수를 부여해서 검사하는 설문지 방법이 널리 이용되고 있습니다.




다한증_10

다한증 치료

1. 치료

국소 다한증의 경우 여러가지 종류의 치료법이 있씁니다. 각각의 장단점들 때문에 환자 개이넹 맞는 적당한 치료법의 선택이 필요합니다. 다한증의 치료에는 여러가지 수술과 비수술적 방법이 실시되고 있습니다. 수술은 잠재적으로 합병증을 유발할 위험이 있어서, 수술을 실시하기 전에 비수술적 치료 방법을 우선 고려해야 합니다.

수술을 실시할 경우 보상성 다한증의 가능성에 대해 충분히 고려해야 하고, 반드시 전문의와 상담 뒤 결정해야 합니다.




다한증_11

2. 치료의 필요성

다한증은 어느 연령에서나 걸릴 수 있으나, 활동이 왕성한 성인이 많이 걸리기에 업무를 하는데도 영향을 끼칩니다. 심한 손 다한증이 있으면 손잡이가 미끄러워 불편함을 호소하고, 섬유, 금속, 전기기구 등을 다루는 직업은 더 많은 불편감을 겪습니다. 학생은 시험시간에 손에 흐르는 땀 때문에 답안지 작성이 어렵다고 합니다.

물리 치료사나 의사처럼 상대방과 직접적 신체 접촉이 있는 직업도 다한증에 영향을 받습니다. 그리고, 다한증은 땀이 많이 생기는 부분에 무좀, 피부염, 습진과 같은 피부 합병증을 유발합니다. 이처럼 다한증은 직업적, 사회적, 정신적 문제 뿐만 아니라, 합병증도 생길 수 있기에 적당한 진단과 효과적 치료가 필요한 질병입니다.

하지만, 증상이 어느정도 심하면 치료해야 하는지에 정확한 기준은 정해져 있지 않습니다. 환자가 심한 불편함을 느끼는 정도의 다한증이라면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