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제내성균감염증 의미, 정의, 뜻, 원인, 감염, 전염, 증상, 증세 ,진단, 검사, 치료, 예방

다제내성균감염증 의미, 정의, 뜻, 원인, 감염, 전염, 증상, 증세 ,진단, 검사, 치료, 예방

다제내성균감염증_1

다제내성균감염증_2

다제내성균감염증 의미, 정의, 뜻

항생제 내성은 세균이 항생제의 효과에 저항해서 증식 또는 생존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니게 되는 현상입니다. 항생제 내성 균주가 발생하면서 감염질환 치료가 점점 힘들어지고 있습니다.

다제내성균은 다양한 종류의 항생제에 내성을 지니고 있어 치료할 수 있는 항생제가 몇 안 되는 세균입니다. 통상 3가지 계열 이상의 항생제에 내성을 지니면 다제내성, 모든 계열 항생제에 내성을 지니면 범약제내성, 1-2가지 계열을 빼고 모든 항생제에 내성을 지니면 광범위내성으로 생각합니다.

한국에서 지정한 대표적 다제내성균은 다제내성 아시네토박터바우마니균(MRAB),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속균종(CRE), 반코마이신내성 황색포도알균(VRSA), 반코마이신 내성 장알균(VRE), 황색포도알균(MRSA) 등 6가지 입니다.




다제내성균감염증_3

다제내성균감염증 원인, 감염경로

인체에는 감염을 유발하는 세균이 침투할 수 있으나, 정상적으로 장, 피부 안에 공생하는 상재균도 존재합니다. 항생제를 이용하면 항생제에 민감한 정상 집락균은 죽고, 일부 내성 세균이 살아남아 결국 강한 내성균이 증식하게 됩니다. 그러므로, 항생제 오남용을 피하고 반드시 필요한 경우에만 항생제를 이용해야 합니다.

다른 경로로는 가축 사육 과정에서 항생제를 이용해서 동물의 장내 세균이 내성균으로 변하고, 부적절하게 조리, 처리된 돼지, 소, 닭의 고기를 통해 내성균이 인간에게 전염되는 경우입니다. 기타, 동물의 배설물이나 내성균에 오염된 비료나 물을 통하여 농작물이 오염되고, 이런 농작물을 깨끗이 조리하지 않아 잔류한 내성균을 인간이 섭취하면 감염될 수 있습니다.




다제내성균감염증_4

다제내성균감염증 역학, 통계

1928년 페니실린이 발견된 뒤 많은 항생제가 개발되었습니다. 항생제는 인간의 건강에 크게 이바지했지만, 계속 이용량이 많아져 요즘에는 한국뿐만 아니라 전 지구적으로 다제내성균주의 발생이 많아지는 추세입니다.

하기 표는 질병관리청에서 발표한 대표적 다제내성균 6종의 한국 표본감시 현황입니다. 항생제 이용이 많은 한국 현실에서 다제내성균을 줄이기 위한 대책으로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대한 법률에 의거해서 6가지 다제내성균을 지정 감염병으로 구분해서 2019년 기준 268개 기관에서 다제내성균이 분리된 경우를 수집해서 연도별로 추이를 체크합니다.




다제내성균감염증_5

1. 반코마이신 내성 황색포도알균(VRSA) 감염증

● 한국현황

한국에서는 반코마이신 내성 황색포도알균 보고는 없지만, 1997년 반코마이신에 대한 감수성이 낮아진 균주에 전염되서 죽은 사례가 있습니다. 그러나, 종합병원 이상에서 분리된 황색포도알균의 70% 이상이 메티실린 내성이고, 이들 감염증 치료에 반코마이신 이용 빈도가 많아지면서 반코마이신내성균의 발생 가능성이 있습니다.

반코마이신 중등도 내성 황색포도알균은 1998년 첫 증례 뒤, 2000년 표본감시감염병으로 지정되었고, 2006년 진단기준이 개정되면서 많아지는 추세를 띄고 있습니다.

● 세계현황

반코마이신 내성 황색포도알균 감염증은 2002년 미국에서 처음 분리 보고된 뒤, 2015년 05월까지 전 세계적으로 14건의 사례가 보고되었습니다. 반코마이신 중등도 내성 황색포도알균 감염증은 1996년 일본에서 처음 보고된 뒤 프랑스, 미국 등 전 세계적으로 분리되는 양상입니다.




다제내성균감염증_6

2.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속균종(CRE) 감염증

항생제 이용 빈도가 늘면서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속균종은 한국뿐만 아니라, 전 지구적으로 증가 추세입니다. 표본감시에 따르면, 한국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의 분리율은 1% 미만입니다. 특별히, 카바페넴 분해효소 생성 장내세균속균종에 의한 감염증은 1993년 첫 보고 뒤, 계속해서 많아지고 있습니다.

3. 다제내성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균(MRAB) 감염증

다제내성균감염증_7

4. 다제내성 녹농균(MRPA) 감염증

다제내성균감염증_8

5. 반코마이신 내성 장알균(VRE) 감염증

다제내성균감염증_9

6. 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알균(MRSA) 감염증

다제내성균감염증_10

다제내성균감염증_11

다제내성균감염증 증상, 증세

1. 다제내성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균(MRAB) 감염증

건강인은 감염 위험이 아주 적지만 당뇨환자, 만성폐질환자, 면역저하자는 전염에 취약합니다. 입원환자 특별히 인공호흡기구 이용 환자, 장시간 입원환자는 전염 위험성이 많습니다. 전염부위에 따라 창상감염, 혈류감염, 폐렴 등 여러가지 감염증을 일으키는데, 폐렴의 전형적 증상은 기침, 오한, 발열입니다.

2. 다제내성 녹농균(MRPA) 감염증

인공호흡기와 요로감염 연관 폐렴 등 주요 의료관련 감염의 원인균으로 수막염, 패혈증, 균혈증, 폐렴, 욕창, 피부감염 등 여러가지 감염증을 일으킵니다.




다제내성균감염증_12

3.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속균종(CRE) 감염증

환자아게는 패혈증 및 폐렴, 위장관염, 요로감염 등 여러가지 감염증을 일으키고, 단순 보균자에게는 감염소견없이 장내세균이 카바페넴계 항생제에 대한 내성을 띄기도 합니다. 중심정맥관, 인공호흡장치, 고령 등을 지니고 있거나, 외과적 상처가 있는 중환자는 전염 위험이 많습니다.

카바페넴 계열 항생제에 내성을 띄면, 여러가지 계열의 항생제에도 내성이 있는 경우가 많아서 치료가 힘듭니다.

4. 반코마이신 내성 황색포도알균(VRSA) 감염증

황색포도알균 중 반코마이신에 대한 항생제 감수성이 중등도 혹은 내성을 띄는 반코마이신 중등도 내성 황색포도알균(VISA) 혹은 반코마이신 내성 황색포도알균(VRSA) 감염증 환자 및 병원체 보유자와 간직접 접촉, 오염된 환경, 의료기구 등을 통해 전파됩니다.

신장병 및 당뇨병 등 기저질환자, 이전에 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알균에 전염된 환자, 침습적 기구를 이용한 자, 최근 반코마이신 등의 항생제를 주사한 환자가 전염 위험이 많습니다. 수술 부위 감염, 연조직 및 피부 감염, 균혈증 등 여러가지 감염증을 일으킵니다.




다제내성균감염증_13

5. 반코마이신 내성 장알균(VRE) 감염증

장알균은 비뇨생식계와 위장관에 상재합니다. 정상인에게는 쉽게 전염을 유발하진 않으나, 만성 기저질환자, 면역저하자, 노인 혹은 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에게 균혈증, 창상감염, 요로감염 등 각종 기회감염증을 일으킵니다.

6. 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알균(MRSA) 감염증

연조직 및 피부 감염, 식중독, 폐렴, 균혈증, 골관절염 등 전염 부위나 경로에 의해 여러가지 감염증을 일으킵니다. 인간의 피부나 구강인후 점막의 상재균인 황색포도알균 중 메티실린이라는 강력한 항생제에 내성을 띄는 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알균에 전염되면서 패혈증, 식중독, 화농성 염증 등 여러가지 감염증으로 발현됩니다.

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알균 감염증은 보통 인간 간 접촉을 통하여 전염되고, 병원 안 수술실, 중환자실, 신생아실 등에서 문제가 됩니다.




다제내성균감염증_14

다제내성균감염증 진단, 검사

혈액 및 기타 검체에서 다제내성균이 분리되면 진단할 수 있습니다. 환자에게 분리된 세균이 항생제에 잘 듣는지, 잘 듣지 않는지를 체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혈액에서 다제내성균이 분리되면 치료가 어렵고 경과가 안 좋을 수 있습니다.

대변, 소변과 같은 검체에서 다제내성균이 계속해서 분리되나, 특정 부위 감염을 유발하지 않으면 보균자로 간주해서 항생제 치료없이 경과만 관찰하면서 내성 패턴이 없어지기를 기다립니다.




다제내성균감염증_15

다제내성균감염증 예방, 예방접종

다제내성균 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불필요한 항생제 오남용을 낮춰 체내 상재균이 항생제 내성을 얻지 못하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그리고, 표준주의지침을 따르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염된 환자, 감염원과 접촉한 의료인의 손 혹은 오염된 의료기구 등을 통하여 다제내성균이 전파될 수 있기에, 손위생을 철저히 하고, 의료기구 멸균, 소독에 주의해야 합니다.

수술이나 시술 할 때도 무균술을 준수해야 합니다. 환자에게 VRE 혹은 CRE 다제내성균이 분리되었다면 격리, 철저한 개인 보호구 이용, 접촉자 검사 등의 감염관리를 통한 확산 방지에 노력해야 합니다.




다제내성균감염증_16

다제내성균감염증 치료

다제내성 그람양성 균주인 VRE, MRSA가 보균이 아닌 전염을 유발한 경우, 항생제 감수성 결과를 고려해서 특정 항생제 치료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보균자는 감염된 것이 아니기에 항생제 치료를 하지 않고 경과를 체크합니다.

VRSA에 대한 항생제 치료법은 정립되지 않았고, 항생제 감수성 결과를 고려해서 다양한 항생제를 조합해서 치료합니다. 다제내성 그람음성 균주인 CRE 보균자도 치료하지 않고, 장내세균의 내성 패턴이 변하기를 기다립니다. CRE가 감염의 원인균이거나, MRAB, MRPA 전염이 있으면 현재까지 정립된 치료는 없고, 항생제 감수성 결과를 근거로 다양한 계열의 항생제 복합치료를 시도합니다.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