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심장질환 의미, 정의, 뜻, 종류, 원인, 증상, 증세, 진단, 검사, 치료, 혈압약, 기준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

고혈압심장질환 의미, 정의, 뜻, 종류, 원인, 증상, 증세, 진단, 검사, 치료, 혈압약, 기준

고혈압심장질환_1

고혈압심장질환_2

고혈압심장질환 의미, 정의, 뜻

고혈압의 합병증이 심장에 생겨서 심부전, 부정맥, 관상동맥질환, 심장비대 등이 발생하는 것을 고혈압심장질환이라 합니다. 전부 생명을 위협하는 무서운 병이지만, 초반에는 증상이 없고 천천히 발전하기에 병이 진행되는 것을 모르고 지내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그러므로, 증상이 없어도 혈압을 자주 체크해야 합니다.




고혈압심장질환_3

고혈압심장질환 종류

1. 부정맥

고혈압에 의하여 높은 압력을 받은 심장근육은 비대해지고 늘어나다가, 시간이 흐르면 섬유화가 발생해 질기고 딱딱해집니다. 심근 안에는 정상적으로 심장을 박동시키는 전깃줄 같은 섬유가 있는데, 심근에 섬유화가 발생하면 심장 전깃줄의 합선이 발생해 맥박이 불규칙해집니다.

이를 부정맥이라 하고, 심실빈맥(심실이 아주 빨리 뛰는 위험한 상태), 심실조기수축(심실이 때떄로 불규칙하게 뛰는 상태), 심방세동(심방이 뛰지 않고 바르르 떨리기만 하는 상태) 등이 대표적입니다.

고혈압성 부정맥은 심장 구조 이상이 수반되서 급사의 가능성이 높은 부정맥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심방세동은 제일 많은 부정맥으로 천천히 심부전으로 발전하고 뇌졸중의 위험도 아주 많습니다.




고혈압심장질환_4

2. 대동맥 박리증/심근경색증/협심증/심근허혈

심근허혈은 심장근육에 혈액을 제공하는 관상동맥의 질환입니다. 관상동맥이 좁아지면 협심증이 발생하고, 완벽히 막히면 심장근육이 죽는 심근경색이 생깁니다. 고혈압을 조절치 않으면 심장비대가 생겨서 더 많은 에너지와 산소를 필요로하고, 높은 혈압 때문에 관상동맥이 손상되서 심근허혈이 생깁니다.

대동맥은 심장과 연결된 인체의 제일 큰 동맥입니다. 고혈압으로 대동맥 안 압력이 높아지면 대동맥이 점점 늘어나다가 혈관벽이 찢어져 심한 흉통을 겪습니다. 이를 대동맥 박리증이라 하는데, 찢어지는 듯한 통증을 겪을 때 빠르게 혈압을 낮추지 않으면 대동맥이 파열되서 바로 죽음에 이릅니다.




고혈압심장질환_5

3. 심부전증

좌심실 비대가 발생하면 심장근육이 탄력을 잃어 이완기에 잘 늘어나지 않고, 힘이 낮아져 전신에 충분한 피를 제공하지 못합니다. 이런 상태를 심부전증이라 합니다. 고혈압은 제일 많고 직접적인 심부전증의 원인입니다. 고혈압 환자는 심부전증이 발생해도 1/3 정도에서는 증상을 겪지 않기에 치료가 늦어져 예후가 안 좋을 수 있습니다.

4. 좌심방 확장

고혈압 때문에 좌심실 비대가 발생하면 좌심방도 늘어나면서 기능이 낮아집니다. 좌심방 확장은 뇌졸중과 심부전의 주요 원인인 심방세동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5. 심장비대(좌심실 비대)

고혈압, 혈관 안 압력이 높으면 심장은 그 높은 압력을 이겨내고 혈관에 피를 보내야 해서, 천천히 심근세포가 커지고 부피가 늘어나는데 이를 좌심실 비대 혹은 심장비대라 합니다. 좌심실 비대가 발생하면 심장 기능이 천천히 낮아집니다.




고혈압심장질환_6

고혈압심장질환 원인

고혈압심장질환은 고혈압의 심한 정도에 비례하여 많아집니다. 한국에서 고혈압의 정의는 140/90 mmHg 이상이지만, 고혈압심장질환은 그 이하의 혈압부터 천천히 많아집니다. 연구 결과 고혈압 전단계인 130/80 mmHg부터 심뇌혈관 질환이 높아져, 미국은 아예 130/80 mmHg 이상이면 고혈압이라 진단합니다.




고혈압심장질환_7

고혈압심장질환 병태, 생리

고혈압은 혈관의 압력이 높은 상태입니다. 심장의 입장에서는 고혈압이 심할수록 더 힘들게 일해야 해서 심장비대가 발생합니다. 심장이 필요 이상 커지면 심장 근육이 두꺼워지고, 질겨지며, 탄성을 잃어 뻣뻣해집니다. 그리고 두꺼워진 심장 근육은 영양분과 산소를 많이 필요로 합니다.

초반에는 증상이 없으나, 심해지면 심장이 잘 늘어나지 않고 수축력도 낮아지며 호흡곤란이 발생하고 몸이 점점 붓는 등 심부전 증상이 생깁니다.




고혈압심장질환_8

고혈압심장질환 증상, 증세

부정맥이 발생하면 혈압이 떨어지고, 맥박이 불규칙하게 뛰며, 심장기능이 떨어지는데 대표적 형태는 심방세동입니다. 심방세동은 방치하면 뇌졸중이나 심부전을 유발하는 무서운 질환이지만, 초반에는 증상을 잘 느끼지 못해서 치료와 진단이 너무 늦어지는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협심증은 보통 무거운 물건을 들고 걷거나 언덕을 오르거나 달리는 등 인체활동이 많아질 때 가슴 중앙에 수분간 쥐어짜는 통증이 생기고, 휴식을 취하면 낫는 특징이 있습니다. 하지만, 가슴통증이 사라지지 않고, 20분 이상 계속되면 심근경색 가능성이 있습니다. 심근경색이나 협심증은 급사의 가능성이 있어서 되도록 빨리 병원에서 명확한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심부전이 발생하면 야간 호흡곤란, 소화불량, 만성피로, 하지부종, 호흡곤란 등이 생기지만, 어느 1가지 증상을 특징적으로 말할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고혈압심장질환_9

고혈압심장질환 진단, 검사

  • 고혈압 합병증을 체크할 때는 발목-위팔 혈압지수 측정법, 맥파전달속도, 안저혈관검사, 경동맥 초음파, 심장 초음파, 흉부 X-선 촬영, 심전도 등 추가 검사가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 고혈압을 진단받으면 증상이 없더라도 고혈압 합병증에 대한 검사가 필요합니다.
  • 특별한 질환이 없어도 1년에 1번은 표준혈압 측정밥업을 사용해 고혈압 선별검사를 해야 합니다.




고혈압심장질환_10

● 고혈압 심혈관 합병증 체크에 도움이 되는 검사

  • 발목-위팔 혈압지수 측정법은 팔다리 사지의 혈압을 함께 재는 것입니다. 정상적으로 하지의 혈압은 상지의 혈압보다 10% 정도 높습니다. 사지의 혈압을 동시에 측정했는데, 한쪽에서 혈압이 아주 낮다면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혀있음을 시사합니다.
  • 경동맥 초음파 검사와 눈의 안저혈관검사를 통하여 고혈압으로 인한 동맥경화를 체크할 수 있습니다. 동맥경화가 심각할수록 혈관이 딱딱해져 혈류의 속도가 빨라지는데, 이를 체크하는 검사가 맥파전달속도 측정입니다.
  • 심장 초음파 검사는 흉부 X-선 촬영이나 심전도보다 좌심실 비대 등 심장의 구조적 변화를 더 정확히 알 수 있고, 심장의 이완 및 수축 기능을 체크할 수 있어, 심부전을 체크하는데 필수적 표준 검사입니다.




고혈압심장질환_11

● 기본 검사

  • 흉부 X선 촬영으로 심비대를 체크할 수 있으며, 폐부종이 보이면 심부전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대동맥의 석회화는 동맥경화증을 시사합니다.
  • 소변 검사상 혈뇨, 단백뇨는 콩팥 질환을, 당이 검출되면 당뇨병을 시사합니다. 소변 안 알부민 농도를 체크하는 미세알부민뇨 검사를 통하여 고혈압의 콩팥 합병증을 초반에 체크할 수 있습니다.
  • 심전도 검사를 통하여 심근경색, 좌각차단, 좌심실비대 소변을 체크할 수 있고, 부정맥 여부도 알 수 있습니다.




고혈압심장질환_12

고혈압심장질환 치료

단순 고혈압 환자는 140/90 mmHg 이하로 혈압을 조절합니다. 고혈압심장질환이 수반된 환자는 단순 고혈압 환자보다 더 철저하게 혈압을 조절해야 해서, 130/80 mmHg 이하를 목표로 합니다. 고혈압을 진단받으면 증상이 전혀 없어도 고혈압심장질환이 있는지 사전에 검사를 실시해서 심질환의 발새을 막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 고혈압심장질환 발생을 예측할 수 있는 무증상 장기손상

고혈압심장질환을 찾아내면 적당한 치료가 아주 중요하나, 심부전, 심근경색, 심부전, 뇌졸중 등은 우선 생기면 후유증이 아주 커서 치료를 잘해도 원상 회복이 힘든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그러므로, 증상이 없을 때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최선입니다. 무증상 장기 손상이 있을 때, 목표 혈압으로 철저히 조절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고혈압심장질환_13

● 심뇌혈관 질환의 위험인자는 하기와 같습니다.

  • 망막 : 3-4단계 고혈압 망막증
  • 혈관 : 관상동맥석회화, 맥파전달속도 상승, 죽상경화반
  • 콩팥 : 알부민뇨, 사구체여과율 감소
  • 심장 : 좌심실비대
  • 뇌 : 무증상 뇌경색, 미세출혈, 뇌실 주변 백질 고신호강도




고혈압심장질환_14

● 무증상 장기 손상은 하기와 같습니다.

  • 당뇨병
  • 공복혈당 장애
  • 이상지질혈증
  • 복부비만 혹은 비만
  • 흡연
  • 조기 심뇌혈관 질환 가족력 (여성 65세 미만, 남성 55세 미만)
  • 연령 (여성 55세 이상, 남성 45세 이상)




고혈압심장질환_15

Q. 고혈압 약은 평생 먹어야 한다는데, 평생 먹으면 부작용은 없을까?

고혈압은 특별한 사유 없이 생기는 원발성 고혈압과 혈압을 높이는 질환 때문에 발생하는 2차성 고혈압이 있습니다. 원발성 고혈압은 현재 완치 방법은 없지만, 혈압약을 복용하여 정상 혈압을 유지하면 고혈압이 없는 사람과 유사하게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고혈압은 완치하는 병이 아닌, 조절하는 병이라 대다수 평생 혈압약을 복용합니다.

혈압약은 다양한 종류가 있고, 저마다 부작용이 있지만, 의사와 잘 상의하여 이용하면 보통 평생 복용해도 큰 문제는 없습니다. 2차성 고혈압은 원인 질환을 치료하면 혈압이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고, 혈압약도 끊을 수 있습니다.




고혈압심장질환_16

Q. 고혈압심장질환에는 어느것이 있을까? 혈압을 조절하면 치료할 수 있을까?

고혈압의 합병증은 눈, 뇌혈관, 심장, 신장 등 전신에서 생길 수 있고, 합병증의 위험도는 혈압이 얼마나 높게, 오랜시간 계속되는 지에 따라 증가합니다. 혈압을 조절하면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으며, 혈관 변성이나 심장 비대같은 합병증은 정상적 상태로 나을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고혈압 조절이 아주 중요합니다.




고혈압심장질환_17

Q. 고혈압심장질환이 높으면 정말 위험할까? 왜 치료해야 할까?

혈압이 높으면 위험합니다. 보통 120/75 mmHg 이상부터는 수축기 혈압이 20 mmHg 또는 이완기 혈압이 10 mmHg 높아질 때마다 심혈관계 사망률이 2배씩 높아집니다. 고혈압은 심한 정도에 비례해서 위험도가 높아지기에 초기 진단과 조절이 중요합니다.

혈압이 높다고 바로 혈관이나 심장 합병증이 생기는 것은 희귀합니다. 보통 고혈압 초반에는 증상도 없고, 불편하지 않습니다. 일정 시간 조절하지 않고 방치해도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는 많지 않아서 위험도가 과소평가되기 쉽습니다. 하지만, 고혈압은 모든 심혈관계 질환의 주요 위험요인입니다.

뇌졸중과 심근경색증 등 고혈압과 관계된 질환은 한국인의 제일 중요한 사망 원인입니다. 그러므로, 고혈압의 조절과 진단에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