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당 의미, 정의, 뜻, 증상, 증세, 진단, 검사, 수치, 조절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

고혈당 의미, 정의, 뜻, 증상, 증세, 진단, 검사, 수치, 조절

고혈당_1

고혈당_2

고혈당 의미, 정의, 뜻

고혈당이란 넓은 의미로 정상 혈당보다 높은 경우, 좁은 의미에서는 혈당이 250mg/dL 이상인 경우를 의미합니다.

● 좁은 의미의 현저한 고혈당은 혈당이 250mg/dL 이상인 경우를 의미합니다. 혈당이 250mg/dL 이상으로 계속되면 고혈당에 의한 급성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 당뇨병 환자의 혈당 조절 목표는 공복 혈당 80-130mg/dL, 식후 2시간 혈당 180mg/dL 이하입니다. 당뇨병 환자의 혈당이 이보다 높으면 조절되지 않는 고혈당이라 합니다.

● 정상 혈당은 8시간 이상 공복상태에서 측정했을 경우, 100mg/dL 미만이고, 75g 경구당부하 검사 2시간 뒤 시점에 측정한 혈당이 140mg/dL 미만인 경우로 정의합니다. 즉, 공복혈당이 100mg/dL 이상이거나 당부하 뒤 2시간 혈당이 140mg/dL 이상이면 고혈당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고혈당_3

고혈당 경과, 예후

증상이 없어도 고혈당에 만성적으로 노출되면 뇌혈관, 심장, 신경, 콩팥, 눈 등에 당뇨병 만성 합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기에 혈당을 목표치 이하로 계속해서 조절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혈당이 계속해서 250mg/dL 이상이면, 탈수 증상과 의식 저하 및 증후가 있는지 살펴야 합니다. 고혈당이 얼마나 심각한지, 얼마나 빠르게 발전하는지에 의하여 혈당을 낮추기 위하여 빠르고 집중적인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고혈당_4

심한 고혈당으로 인한 전형적 증상은 체중 감소, 다식, 다뇨, 다음입니다. 이런 증상이 있으면 자가혈당측정을 하거나 병원에 내방해서 혈당을 측정해야 합니다. 혈당이 높아지면 소변으로 당이 배출되는데, 이럴 때 포도당이 다량의 물을 함께 끌고 배출되기에 소변을 많이 눕니다.

그러므로, 인체의 수분이 부족해 갈증이 심해지고 물을 많이 마시게 됩니다. 그리고, 섭취한 음식의 영양분이 세포 안에 저장되거나 에너지원으로 사용되는 과정에 문제가 발생하여 공복감과 피로감이 심해지며, 점점 더 먹으려고 하는데도 체중이 빠집니다.




고혈당_5

고혈당 진단, 검사

고혈당이 의심되면 가까운 시일 안에 병원에 내방하여 당뇨병이 아닌지 진단 받아야 합니다. 자가혈당측정 시에는 혈당 측정기의 부정확성과 측정 방법의 미숙으로 잘못된 결과가 나올 수 있기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명확한 혈당검사는 정맥에서 채혈한 혈액을 사용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고혈당_6

병원 내방해야 하는 경우

갑자기 체중감소, 다뇨, 다음 등의 고혈당 증상이 발생하면, 병원에 내방하여 고혈당을 유발할 만한 원인이 있는지 체크하고 적당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고혈당이 의심되면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당뇨병 진단을 위하여 빠른 시일 안에 병원에 내방해야 합니다.

1형 당뇨병 환자에게 의식저하, 복통, 구토, 오심 등의 증상이 65세 이상 고령의 2형 당뇨병 환자에게 탈수, 체중감소, 다뇨, 다음 등의 증상이 고혈당과 수반되면 당뇨병 급성합병증 가능성이 높기에 빠르게 병원에 내방하여 치료와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고혈당_7

1. 가급적 빠르게 병원에 가야하는 경우

(1) 보통 당뇨병 환자는 공복혈당 80-130mg/DL, 식후 2시간 혈당 180mg/dL 이하로 유지하는 것이 목표이나, 저혈당 인지 능력, 동반질환, 당뇨병 유병기간, 연령 등에 따라 개별화된 목표치가 있습니다.

(2) 이전에 당뇨병을 진단받지 않았어도 고혈당이 의심되면,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빠른 시일 안에 병원에 내방하여 당뇨병인지 체크해야 합니다.

자가 측정한 혈당이 기준치를 넘어 점점 높아지거나, 조절이 잘 되다가 갑자기 높아지는 경우, 갑자기 체중감소, 다뇨, 다음 등의 고혈당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 병원에 내방하여 고혈당을 유발할만한 다른 원인이 있는지 체크하고 적당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고혈당_8

2. 응급상황

(1) 2형 당뇨병 환자

65세 이상 고령의 당뇨병 환자가 수일간 체중감소, 다뇨, 다음 등 고혈당 증상을 겪다가 무기력 또는 혼수, 혼란, 둔감 등의 의식상태 변화가 생겼다면 고혈당의 급성 합병증일 가능성이 높기에 응급실을 찾아야 합니다. 이럴 때는 자가 혈당측정기로 측정한 혈당이 300mg/dL 이상인 경우가 대다수고, 심하면 high로 표시되기도 하는데, 이런 경우 혈당이 600mg/dL 이상으로 아주 높은 것을 뜻합니다.




고혈당_9

(2) 1형 당뇨병 환자

1형 당뇨병 환자의 혈당이 250mg/dL 이상이면 급성 케톤산혈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급성 케톤산혈증이란, 인슐린 결핍 상태가 심해서 당분을 에너지원으로 이용할 수 없게 되고, 지방질을 분해해서 케톤체가 많이 만들어져 발생하는 것으로 당뇨병의 위험한 급성합병증입니다.

이럴 때, 인체의 액성이 산성으로 변하면서 심박동과 호흡이 빨라지고 급기야는 의식이 없어지거나 죽음에 이를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혈액/소변에서 케톤을 측정하고 의식저하, 복통, 구토, 오심 등이 있을 때 빠르게 병원에 내방해야 합니다.




고혈당_10

Q. 밤에 잘 때 입이 말라서 물을 먹게 되는 것이 고혈당 증상일까?

보통 고혈당 증상은 밤에만 발생하지 않고, 하루 중 계속 소변을 많이 보고 갈증과 입마름으로 물을 많이 마시게 됩니다. 밤에 잘 때 입이 마르는 증상은 입으로 호흡하는 경우, 쇼그렌 증후군, 약물 부작용, 노화 등 여러가지 원인이 있을 수 있습니다.

입마름이 계속되거나 다른 고혈당 증상이 수반되면 병원에 내방하여 당뇨병 유무를 체크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고혈당_11

Q. 혈당이 높아도 아무런 증상이 없는데, 왜 당뇨병 치료를 해야 할까?

체중 감소, 다식, 다뇨, 다음 등 고혈당 증상은 보통 혈당이 300-400mg/dL 이상 아주 높을때 생깁니다. 당뇨병의 치료 목표는 증상을 제거하는 것이 아닌, 혈당을 당뇨병이 없는 사람처럼 유지하여 당뇨 합병증을 막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증상과 관계없이 혈당을 잘 조절해야 합니다. 보통 당화혈색소를 6.5% 미만 또는 7% 미만으로 유지하는 것이 당뇨병으로 인한 만성 합병증을 막는 데 중요합니다.

▼ SNS 대란 핫딜템 알아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