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막염 의미, 정의, 뜻, 종류

건막염_1

건막염 의미, 정의, 뜻, 종류

건막염_2

건막염 의미, 정의, 뜻

건은 빽빽하고 촘촘한 섬유성 조직으로 구성되어 있고, 혈관이 발달해 있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그 자체에는 염증세포의 침투가 잘 생기지 않습니다. 하지만, 건을 둘러싸고 있는 활액막, 즉 건막에는 염증성 세포의 침투가 비교적 많이 생깁니다.

이런 상태를 건염 혹은 건막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용어는 건과 건막의 염증성 질환을 통칭하는 의미로 이용하게 됩니다.

건막염_3

근육에서 주어지는 힘의 방향을 바꾸거나 힘을 증폭하기 위해서 건이라는 줄은 도르래를 필요로 합니다. 이런 도르래는 많은 경우, 섬유골성 관의 형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섬유골성 관의 단멱적은 건의 그것보다 약간 커서, 건은 무리없이 지나가면서 에너지와 힘의 효율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건막에 염증이 생기면, 통증과 부종 등을 초래하고, 이 때문에 건이 섬유골성 관을 지나가기 힘든 상태가 되는데, 이를 건막염이라고 부릅니다. 한편, 섬유골성 관이 늘어나면서, 건이 그 원래의 위치에서 이탈하는 경우에도 건막염은 생길 수 있는데, 이 경우에는 건염보다는 건 탈구 등 보다 특유한 이름을 붙이는 것이 보통입니다.

건막염_4

건막염 종류

건막염은 평생 누구나 몇 번 씩은 겪을 정도로, 비교적 많이 생깁니다. 건막염에는 세균에 의한 것과 비 세균성인 것이 있는데, 그 중에서도 원인을 알 수 없는 특발성 건막염이 대부분입니다. 이들은 가벼운 외상에 의하여 반흔 조직이 형성되어 발생하거나, 건과 그 가까운 조직에 마칠이 많아져서 나타나는 것으로 추측됩니다.

특발성 건막염은 다양한 형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많은 형태 중 하나는 도르래와 건 사이가 잘 맞지 않아서 생기는 포착성 건막염, 혹은 협착성 건막염입니다. 기타 건이나 근육 부위에 정도가 가벼운 파열이나 퇴행성 변화가 생긴 뒤에, 이로 인한 증세가 수 개월간 계속될 수 있습니다.

건막염_5

그리고, 건과 외부의 물체 혹은 건과 내부의 뼈가 반복적으로 마찰되면서 문제를 발생시킬 가능성도 있습니다. 기타 우리가 잘 이해할 수 없는 다양한 기전에 의하여 특발성 건막염이 생길 수 있습니다.

비 세균성 중 원인이 밝혀진 대표적인 것으로는 류마치스 관절염이 있습니다. 실제로, 류마치스 관절염 환자의 대다수에게 그 진행 과정 중 언제가는 건막에 염증을 발생시키고, 이럴 때 건막의 조직 검사에서는 류마치스성 병리 소견이 발견됩니다.

세균 때문에 건막염은 화농성과 결핵성 감염 등 침범된 균의 종류에 따라 구분할 수 있고, 이 경우에 발생된 고름은 건막 하공간을 따라서 쉽사리 퍼져 나갈 수 있습니다.

건막염_6